추미애 “황제휴가 표현 너무 야비… 엄마 당 대표면 아프지도 못하나”
추미애 “황제휴가 표현 너무 야비… 엄마 당 대표면 아프지도 못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2020.09.14.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2020.09.14.

14일 국회 대정부질문서 공방

전주혜 “탈영·엄마찬스” 주장에

“아들의 명예, 심각 훼손” 반박

당직사병 제보에 대해 의구심

“올림픽통역 해낼 수 있는 아이”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아들 서모씨의 군 휴가 특혜 의혹 등에 관해 “제 아들은 그냥 평범하다. 탈영이나 황제(휴가라든지) 굳이 그렇게 얘기해야겠느냐”며 “너무 야비하다”고 비난했다.

추 장관은 14일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국민들은 이걸 황제휴가, 황제근무라고 한다. 추미애 당 대표가 아니면 상상조차 하겠느냐”는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말했다.

추 장관의 답변을 들은 전 의원이 “그것이 바로 탈영이고 ‘엄마 찬스’”라고 지적하자 추 장관은 다시 “제 아들은 피고인도, 탈영자도 아니다”라며 “탈영 용어를 자제해 달라. 아들의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추 장관과 전 의원은 판사 선후배 사이로, 이날 날선 공방을 벌였다.

전 의원이 “앞으로는 진료 시 전화로 19일 병가를 받는 것이 가능하다고 이해하겠다”고 말한 것에 대해선 “간단한 질병이라고 하는데 빙상여제라는 이상화 선수도 아들과 같은 병이다. 심각한 통증이 있는 증후군”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 아들은 당 대표 엄마를 둬서 아프면 안 되냐. 법에 보장돼 있는 병가도 쓰면 안 되냐”고 반문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정기국회 첫날인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예결위 전체회의에 출석하고 있다. (제공: 국회)ⓒ천지일보 2020.9.1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정기국회 첫날인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예결위 전체회의에 출석하고 있다. (제공: 국회)ⓒ천지일보 2020.9.1

또 “상식적으로 생각해보라. 당 대표로서 어마무시한 권력을 가지고 있다면 아들을 군대 가지 말라고 하는 게 낫지 않겠냐”며 “보내 놓고 실제로 아파서 치료받아야 하는 아들인데 제가 편법을 쓰거나 무리할 이유가 없다”고 설명했다.

추 장관은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과의 질의응답에서도 “2015년 아들이 한쪽 다리를 수술하고 2016년에도 의사가 수술을 권유했는데, 제가 정말 특혜를 바랐다면 그 당시 조치를 할 수도 있었을 것”이라며 “굳이 군에 집어넣은 엄마 입장에서 병가를 갖고 편법을 동원했겠나”라고 힘줘 말했다.

추 장관은 서씨의 특혜 의혹을 제보한 당직사병에 대해 “그 당직사병을 자꾸 야당 의원들은 공익 제보라고 하는데 공익 제보면 공익적이어야 하고, 의심이 합리적이어야 한다”면서 “당직사병이 알 수 있는 위치에 있지 않고 오인이나 억측, 의심이 합리적이지 않다는 것을 볼 수 있지 않나”고 반박했다.

아울러 “당직사병이 육군본부에서 나왔다는 대위가 휴가를 허가했다고 하는데, 미군 영내에서 아이디가 없고 미군 측에서 안내하지 않으면 외부 사람이 올 수 없는 곳”이라고 주장했다.

평창동계올림픽 통역병 청탁 의혹과 관련해선 “스포츠경영학을 공부했고, 충분히 해낼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아이다. 굳이 청탁할 이유가 없다”며 “제 아이인 줄 먼저 알아보고 군이 방식을 바꿔 제비뽑기로 떨어뜨렸다는 사실도 이번에 알았다”고 말했다.

추 장관 측에서 아들의 부대에 전화한 일이 없느냔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의 질의엔 “일단 저는 전화를 시키거나 제가 한 사실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