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샌프란시스코 도착… 내일 한미 외교장관회담
강경화, 샌프란시스코 도착… 내일 한미 외교장관회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경화 장관, 샌프란시스코 도착.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3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국제공항을 통해 미국에 입국하고 있다. 강 장관은 14일 한미 외교장관회담에 참석할 예정이다. (출처: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3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국제공항을 통해 미국에 입국하고 있다. 강 장관은 14일 한미 외교장관회담에 참석할 예정이다. (출처: 연합뉴스)

호르무즈 파병·북미대화 등 논의할 듯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3일(현지시간) 오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도착해 한미 외교장관회담 준비에 들어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오전 샌프란시스코국제공항에 도착한 강 장관은 취재진의 질의에 특별한 응답을 하지 않은 채 대기 중이던 현지 경호원들의 호위를 받으며 공항을 빠져나갔다.

강 장관은 14일 캘리포니아 팰로앨토의 한 호텔에서 열릴 한미 외교장관회담에서 호르무즈 해협 파병 문제 등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강 장관은 출국 전 인천국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호르무즈 해협 공동방위 관련 질문에 “그 문제에 대해서는 정부에서 계속 검토 중”이라며 “미국 측의 생각을 들어보겠다”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특히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회담에서 나눌 대화가 정부의 파병 결정에 참고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최근 이란과 갈등이 고조되면서 한국에 강하게 공동방위 동참을 요구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다.

북미 간 대화 재개 여부에 대해선 “지금 상황에선 북한의 추가 도발을 억제하는 게 중요할 것 같다”면서 “상황을 전반적으로 관리를 하면서 북미 대화 재개를 위한 방안들을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샌프란시스코에선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도 폼페이오 장관과의 회담이 잡혀있어 이를 계기로 한일이나 한미일 외교장관회담도 개최될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