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한미, 대북 긴밀조율 재확인… 한미일 협력 논의”(종합)
美 “한미, 대북 긴밀조율 재확인… 한미일 협력 논의”(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천지일보DB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천지일보DB

한미·한미일회담 후 보도자료

韓, 신남방정책 협력도 강조

[천지일보=이솜 기자] 미국 국무부가 14일(현지시간) 강경화 외교부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회담 보도자료를 내고 “북한에 대한 한미의 긴밀한 조율을 계속할 것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회담이 종료된 후 낸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히며 “양 장관은 한미동맹의 지속되는 힘을 높이 평가하고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 및 한국의 신남방정책 협력에 대한 약속을 되풀이했다”고 했다.

이어 “양 장관은 한미일 삼자 협력의 중요성도 논의했으며 지역·국제적 다수 사안에 있어 긴밀한 협력을 계속하기로 약속했다”고 덧붙였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한미 외교장관 회담에 이어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 보도자료도 내고 “폼페이오 장관과 강 장관,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인도태평양 지역과 세계의 번영 및 안보에 대한 한미 및 미일 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들은 또한 (한미일) 삼자 협력이 지역의 평화적 미래를 보장하는 데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미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를 방문한 강 장관은 이날 오전 폼페이오 장관과 한미 외교장관회담을 한 데 이어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과 한일 외교장관 회담도 가졌다.

강 장관은 출국 전 취재진에게 미국의 호르무즈 해협 공동방위 동참 요청과 관련해 “미국 측의 생각들을 들어볼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날 연쇄 회담에서는 북한의 협상 복귀를 위한 공조 방안 등도 논의됐을 것으로 보인다.

강경화(가운데)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왼쪽) 미국 국무장관,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14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천지일보DB
강경화(가운데)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왼쪽) 미국 국무장관,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14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천지일보DB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