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대북문제 논의… 남북이 북미보다 먼저 갈 수도”
강경화 “대북문제 논의… 남북이 북미보다 먼저 갈 수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 외교장관회담.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4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인근 팰로앨토의 포시즌 호텔에서 한미 외교장관회담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한미 외교장관회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4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인근 팰로앨토의 포시즌 호텔에서 한미 외교장관회담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한미·한일·한미일 외교장관 회담

“미국 측도 우리 의지 충분히 이해”

호르무즈 파병 관련 “美, 韓기여해야”

“NSC 차원서 논의 진전시켜 나갈 것”

“日과는 입창 차 재확인… 해결 모색”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4일(현지시간) 대북 문제와 관련해 “특정 시점에 따라서는 북미가 먼저 나갈 수도 있고 또 남북이 먼저 나갈 수도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샌프란시스코 인근 팰로앨토에서 한미 외교장관 회담,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연쇄적으로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남북협력 구상과 미국 측의 입장이 차이가 없는지를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변하고 “하지만 큰 틀에서는 북미, 남북 대화가 서로 보완하면서 선순환의 과정을 겪으면서 가야 한다는 것이 우리의 기본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비핵화 또는 북미관계 개선을 위한 대화가 진전이 안 되는 상황에서는 남북이 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한 대화를 이어감으로써 북한의 인게이지먼트(engagement·관여) 모멘텀을 계속 살려가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우리로선 그간 남북 간의 중한 합의들 가운데 특히 제재 문제가 되지 않는 부분, 즉 제재가 있지만 예외인정을 받을 수 있는 사업이 분명히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이런 부분을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여러 가지 의견을 나눴고 미국 측에서도 우리의 그런 의지와 그런 희망 사항을 충분히 이해를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개별관광 같은 것은 국제 제재에 저촉되지 않고, 제재에 예외적 승인이 필요하다면 노력할 수 있다”고 말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강 장관은 ‘호르무즈 해협 파병 문제와 관련해선 “미국은 호르무즈 해협에 많은 경제적인 스테이크(stake·이해관계)가 걸린 나라들은 어디든 공동 기여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기본 입장을 갖고 있다”며 “우리도 70%의 원유 수입을 그 지역에 의존하고 있는 만큼 한국도 큰 관심을 갖고 기여해야 하지 않느냐는 그러한 입장”이라고 전했다.

다만 그는 “우리는 이 부분을 포함해 이 지역의 국민과 기업의 안전, 이란과의 관계 등도 다 고려해야 한다”고 신중론을 폈다.

강 장관은 “미국 측의 호르무즈 안보 구상을 상세히 전해 들었다”며 “우리가 어떤 식으로든 결정을 내리는데 있어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차원의 논의를 진전 시켜 나가는 데도 상당히 도움이 됐다”고 평가했다.

미 방위비 분담금 문제에 대해선 “방위비 분담 규모에 대해 서로 간 아직 이견이 있는 상황이지만 현재 워싱턴DC에서 방위비 협상이 진행 중인 만큼 협상팀이 협상을 지속해 진전을 낼 수 있도록 독려해 나가자는 의견을 교환했다”고 답변했다.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선 “강제징용과 수출규제에 대한 양국 입장차를 재확인했다 ”면서도 “모태기 일 외무상과 지난 연말 있었던 정상회담의 의미를 다시 되새기며 앞으로 외교 당국 간 각 레벨에서 긴밀히 소통하고 만나 현안 문제를 잘 관리할 뿐 아니라 올해는 양국관계의 진전된 모습을 꼭 보여주자는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말했다.

한·미·일 외교장관회담.14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인근 팰로앨토의 포시즌 호텔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에 참석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한·미·일 외교장관회담. 14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인근 팰로앨토의 포시즌 호텔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에 참석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20-01-15 23:02:52
외교는 외교군요. ~수도 있고 없고식의 답변은 별루네요. 북한이 둘 다 싫다잖아요! 협상 뭐하러 해요. 그렇게 고립되서 나중에 분열되겠죠 뭐.

이창우 2020-01-15 18:41:02
성과없이 사진만 열나 찍어대는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