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北 ICBM 발사 중단·비핵화 약속 준수 희망”
폼페이오 “北 ICBM 발사 중단·비핵화 약속 준수 희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천지일보DB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천지일보DB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0일(현지시간)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시험 발사와 핵실험을 중단하고 비핵화를 하겠다는 약속을 계속해서 준수할 것을 매우 기대한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공동기자회견을 하면서 북한이 ‘크리스마스 선물’을 언급하며 미국에 위협을 가한 데 대해 미국은 준비를 하고 있느냐는 질문을 받자 이같이 답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의 기대를 명확히 했다고 생각한다”면서 “김(정은) 위원장이 개인적으로 비핵화를 약속했고, 장거리 미사일 시험과 핵실험을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북한이 이를 계속해서 준수할 것이라고 우리는 매우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어“우리는 소통 가능한 장소와 비핵화를 향한 길에 대해 그들(북한)과 대화할 수 있는 협상 기제를 발전시키기 위해 계속해서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양국 외무장관이 북한의 최종적이며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라는 공동목표를 재확인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라브로프 장관을 향해 “우리 두 사람은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FFVD)가 공동의 목표라는 점을 확인했다”면서 “나는 (대북)제제 이행의 중요성을 라브로프 장관에게 제기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결의한 대북 제재 이행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러시아 또한 북한의 비핵화에 동의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는 한편으로 “나는 라브로프 장관에게 러시아가 행한 (제재) 이행 수준에 감사하다고 반복적으로 말했다”면서 러시아도 대북제재 이행에 동참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아울러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북한 노동자의 송환 시한이 오는 22일이라는 점을 상기시켰다. 그는 “러시아에 많은 북한 노동자가 있다. 유엔 안보리 결의는 그들을 내보내도록 요구한다”며 “우리는 그들(러시아)이 그것을 완료하고 완전히 준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