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보리, 미국 요청으로 오는 11일 北핵·미사일 회의”
“유엔 안보리, 미국 요청으로 오는 11일 北핵·미사일 회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2년 12월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의 장거리 로켓 ‘은하 3호’ 발사 모습. (출처: 연합뉴스)
2012년 12월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의 장거리 로켓 ‘은하 3호’ 발사 모습. (출처: 연합뉴스)

로이터 통신 등 외신 보도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가 오는 11일(현지시간)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과 관련된 논의를 하기 위해 회의를 연다.

9일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 같은 회의는 미국의 요청이 받아들여지면서 열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본래 유럽이사국들이 북한 인권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요청한 10일 안보리 회의 대신 안보리 의장국인 미국이 주도해 날짜와 주제를 바꿔 전격 이뤄지는 것이다.

미 국무부 당국자는 이에 대해 “국무부는 유엔대표부에 이번 주 중 북한에 대한 안보리 논의를 제안하도록 지시했다”면서 “한반도에 대한 최근 상황에 대한 포괄적인 진행 상황을 포함해 최근의 미사일 발사, 북한의 도발 고조 가능성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이 회의를 제안한 배경에는 최근 미국과 북한이 비핵화 논의 시한을 두고 첨예하고 갈등을 빚고 있는 상황들이 깔려있다. 북한은 미국 측에 올해 말까지 제재 완화 및 체제 보장 등 새 계산법을 들고 나오라고 요구하고 있는 반면, 미국은 핵ㆍ대륙간탄도미사일 프로그램 폐기를 원하고 있다.

트럼프, 나토 정상회의서
지난 4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 차 영국 런던을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오른쪽)미국 대통령. (출처:AP/뉴시스)

이러한 가운데 북한 측이 지난 7일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발표하면서 그동안 중단해 왔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실험 재개를 통해 도발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동창리 발사장 시험 이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적대적으로 행동하면 사실상 모든 것을 잃을 수 있다고 강하게 압박했다.

미국이 안보리에서 북한 문제를 논의키로 한 것 역시, 북한을 압박하기 위해 국제적 공조를 통해 실질적 조치에 들어갈 수 있음을 경고한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특히 최근 북미는 서로 성명서 및 발언을 통해 거친 연사를 주고 받으며 날선 기세 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김성 북한 주유엔대표부 대사가 지난 7일 “비핵화는 협상 테이블에서 내려졌다”고 말한데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다음날 “모든 것을 잃게 될 것”이라고 강력 경고했고, 북한 측도 “우리는 잃을 게 없다”고 반박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