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 월간연극 큰 호응··· 올해에도 12개 무대 예정
[가평] 월간연극 큰 호응··· 올해에도 12개 무대 예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가평군청. ⓒ천지일보DB
경기도 가평군청. ⓒ천지일보DB

[천지일보 가평=김성규 기자] 경기도 가평군(군수 김성기)이 지난해 처음으로 ‘일년 열두달 월간연극’이 큰 호응을 얻음에 따라 올해에도 열두개의 다양한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21일 밝혔다.

월간연극은 지난 첫해 700여명의 주민들이 참여하면서 지역문화에 대한 관심과 욕구를 만족시키고 문화적 가치를 부여하며 성공리에 막을 내렸다.

군은 금년에도 매월 새로운 연극공연을 기획하고 1인극, 무언극, 가면극, 서커스, 참여형 커뮤니티연극 등으로 진행된다.

이달 25일 첫 공연은 인생을 뒤 바꿀 만큼 감명 깊은 책이 무엇이었냐는 질문에서 시작되는 파트리크 쥐스킨트의 단편소설 ‘문학적 건망증’으로 가평문화창작공간 얼쑤공장의 자체 기획공연이다.

얼쑤공장은 가평문화창작공간의 브랜드네임으로 금년부터 처음으로 선보이며 보다 지역주민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가고자 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가평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월간연극 뿐만 아니라 예술을 보다 가깝게 느낄 수 있도록 기획된 옆집예술, 연극을 직접 경험해 볼 수 있는 커뮤니티 연극동아리 운영지원, 지역주민과 예술가들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문화창작공간 운영 등 연간 문화와 예술이 어루어지는 가평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