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김정은 방중 “北 비핵화 기여 기대”… “주중 韓대사 공석, 문제없어”
외교부, 김정은 방중 “北 비핵화 기여 기대”… “주중 韓대사 공석, 문제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부 노규덕 대변인 정례브리핑 모습 ⓒ천지일보DB
외교부 노규덕 대변인 정례브리핑 모습 ⓒ천지일보DB

외교부, 김정은·시진핑 회동 "北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정착 기여 기대"
노영민 주중한국대사 靑인선 따른 공백엔 "외교경험 많은 직원들 있어"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외교부는 8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중국 방문에 대해 “김 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간 회동 등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날 외교부 정례브리핑에서 노규덕 대변인은 김정은 위원장의 중국 방문에 대해 이처럼 밝히며 “우리 정부로서는 남북·북중·북미 간 교류와 한반도 비핵화 협상이 상호 선순환해 추진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김정은 위원장의 방중 관련 미국과 중국 등과 공유된 내용이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현재 구체적으로 말할 정보를 갖고 있지는 않지만, 주요한 외교적인 행사가 있는 직후에는 관련 국가 간에 필요한 정보를 공유하기 위한 여러 가지 교류가 있을 수 있다”고 답했다.

외교부는 또한 노영민 주중대사가 복귀한 것과 관련해 업무 공백이 없겠는지에 대해 큰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노규덕 대변인은 “공관장이 여러 이유로 해서 자리를 비울 경우에는 공관차석이 대사대리로서 공관을 이끄는 그런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며 “주중대사관에는 많은 외교적인 경험을 갖춘 여러 직원들이 있기 때문에 필요한 외교 업무를 담당하는 데 부족함이 없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차기 주중대사 인선 시점에 대해서는 “현재로서는 들은 바가 없으며, 드릴 말씀이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후임으로 노영민 주중한국대사를 임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