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김정은, 회담 1시간 만에 종료… 북미회담 사전조율
시진핑·김정은, 회담 1시간 만에 종료… 북미회담 사전조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지난 6월 중국을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진핑 국가주석과 부부동반으로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공식 환영행사에 참석하는 모습 (출처: 뉴시스)
사진은 지난 6월 중국을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진핑 국가주석과 부부동반으로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공식 환영행사에 참석하는 모습 (출처: 뉴시스)

생일 맞이한 김정은 생일잔치 겸한 만찬 할 듯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4차 정상회담이 1시간 만에 종료된 것으로 확인됐다.

8일 오전 특별열차 편으로 베이징역에 도착한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4시 30분께(현지시간) 인민대회당에서 시 주석과 만난 뒤 2차 북미정상회담을 조율하고 북중 관계 강화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6월 베이징을 방문했을 때도 회담 시간이 비슷해 이미 세부 현안은 물밑에서 진행된 뒤 큰 안건만 논의했을 가능성이 있다.

북중 정상은 올해 한반도 정세 안정을 위해 서로 노력함과 동시에 북한의 비핵화 의지와 정세안정 노력에 대한 중국의 지지 등을 재확인하면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해제를 촉구할 것으로 보인다.

또 북중은 수교 70주년을 맞아 양측의 교류를 확대하면서 관계 강화도 논의했을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중앙(CC)TV는 오후 7시 메인 뉴스에서 김 위원장이 7일~10일까지 방중 일정만 간단히 보도하면서 정상 간 회동에 대해선 즉각적으로 공개하지 않았다. 

또 리설주 여사가 동행한 것에 대해 베이징 소식통은 “김정은 위원장의 이번 방중도 지난번 베이징 방문 때와 같은 경로를 보이고 있다”며 “인민대회당에서 정상회담을 한 뒤 생일(1월 8일은 김정은 위원장의 생일)을 겸한 만찬을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중국은 당 대 당 교류 우선 원칙에 따라 김정은 위원장 방중 사실을 공산당 대외연락부가 발표했으며, 북한 또한 방중 발표 시 핵심 인사의 노동당 직함을 언급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