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7~10일 4번째 방중… 북미정상회담 앞두고 시진핑 초청
김정은, 7~10일 4번째 방중… 북미정상회담 앞두고 시진핑 초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을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악수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중국을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악수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北, 남북·북미정상회담 전
항상 북중회담 진행했다
대북제재 위해 中 지지 필요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7~10일 부인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중국을 방문했다.

8일 조선중앙통신, 노동신문 등 북한 매체들과 중국중앙TV(CCTV) 등 중국 매체들이 일제히 이같이 보도했다.

중앙방송은 “최고영도자 김정은 동지께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이시며 중화인민공화국 주석이신 습근평(시진핑) 동지의 초청에 의하여 2019년 1월 7일부터 10일까지 중화인민공화국을 방문하시게 됩니다”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의 공식 방중은 올해 첫 외교 행보로 지난해 세 차례 방중에 이은 네 번째 방중이다.

또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노동당 중앙위원회의 김영철·리수용·박태성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등 당과 정부, 무력기관의 간부들이 수행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 발언 등을 미뤄볼 때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이른 시일 내에 열릴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김 위원장의 올해 첫 대외 활동이 방중으로 이어지면서 북중 정상회담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4.27 판문점 남북정상회담과 6.12 북미정상회담 전후로 항상 북중정상회담을 가졌다.

일각에서는 4차 북중정상회담이 2차 북미정상회담 전 북중 양국의 입장을 조율하기 위한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지난 1일 김 위원장은 신년사에서 “정전협정 당사자들과의 긴밀한 연계 밑에 조선반도의 현 정전체제를 평화체제로 전환하기 위한 다자협상도 적극 추진하여 항구적인 평화보장토대를 실질적으로 마련해야 한다”며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에 확실히 다짐한 바 있다. 이 때문에 북한은 중국까지 끌어들여 남북중미 4국 평화체제 구축을 목표로 삼고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또 북한은 비핵화에 ‘할 만큼 했다’는 입장이므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해제를 위해서라도 중국의 지지를 확보해야 한다.

한편 북한과 중국은 올해로 수교를 맺은 지 70주년이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