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갑질 논란’ 조현민 전무 대기발령… “업무서 배제”
대한항공 ‘갑질 논란’ 조현민 전무 대기발령… “업무서 배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15일 새벽 베트남 다낭에서 출발한 대한항공 KE464편을 타고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고개 숙이고 있다. [MBC 화면 캡처=연합뉴스]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15일 새벽 베트남 다낭에서 출발한 대한항공 KE464편을 타고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고개 숙이고 있다. [MBC 화면 캡처=연합뉴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대한항공은 ‘갑질 논란’에 일으킨 조현민 전무를 업무에서 배제하고 본사 대기발령 조치한다고 16일 밝혔다.

대한항공은 “향후 추가로 경찰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회사 차원에서 적절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조 전무는 지난달 광고대행사와의 회의 중 광고대행사 업체 직원이 자신의 질문에 답변을 못하자 물을 뿌렸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갑질 논란이 일었다. 또 조 전무가 격앙된 목소리로 고성을 지르며 심하게 질책하는 음성 파일이 공개되면서 논란은 걷잡을 수 없이 커진 상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장하림 2018-04-16 18:49:16
감히 지가 뭔데 물을 뿌려. 무인도서 혼자살지 왜 한국에 기어나왔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