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집사’ 김백전 전 기획관 “철저한 수사로 모든 진실 밝혀질 것”
‘MB 집사’ 김백전 전 기획관 “철저한 수사로 모든 진실 밝혀질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왼쪽)과 이명박 전 대통령. ⓒ천지일보(뉴스천지)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왼쪽)과 이명박 전 대통령.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이명박 전(前) 대통령의 ‘집사’로 불리는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이 전 대통령의 소환에 대해 “철저한 수사로 모든 진실이 밝혀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특활비) 수수 관여 혐의로 기소된 김 전 기획관은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재판장 이영훈)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예정에 없던 모두발언을 신청해 이같이 말했다.

김 전 기획관은 “우선 제 잘못으로 인해 물의를 빚고, 이렇게 구속돼 법정에 서게 된 것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저는 제 죄에 대해 아무런 변명도 하지 않을 것이고 여생 동안 속죄하는 마음으로 반성하며 살겠다”고 밝혔다.

이어 “평생을 바르게 살려고 최선을 다했는데 전후사정이 어찌 됐든 우를 범해 국민 여러분께 씻을 수 없는 죄를 지었다”며 “굳이 법정에 섰기 때문이 아니라, 국민께 먼저 사죄해야 할 일이기에 재판 모두발언으로 말씀드리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바로 지금 이 시간에 전직 대통령이 소환 조사를 받는다고 이야기를 들었다”며 “철저한 수사로 모든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기대한다. 사건 전모가 국민 여러분께 알려질 수 있도록 최대한 성실하고 정직하게 남은 수사 및 재판 일정에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100억대 뇌물 수수 혐의 등을 받는 이 전 대통령은 이날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