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소환’ 긴장감 흐른 검찰 청사… 지지자 없고 “MB 구속” 시위만
‘MB 소환’ 긴장감 흐른 검찰 청사… 지지자 없고 “MB 구속” 시위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박 전(前) 대통령의 소환조사가 실시되는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한 시민이 이 전 대통령의 구속수사를 촉구하며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14
이명박 전(前) 대통령의 소환조사가 실시되는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한 시민이 이 전 대통령의 구속수사를 촉구하며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14

검찰 직원과 취재진 등 일부만 출입 허용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는 14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는 외부인 출입 통제 등으로 긴장감이 감돌았다.

검찰은 전직 대통령의 소환인 만큼, 이날 청사 보안에 만전을 기했다. 경찰 역시 8개 중대 640여명의 경력을 투입해 돌발 사태에 대비했다.

검찰은 서울중앙지법 쪽으로 향하는 동편 출입구에 차량이 드나들 수 있는 큰 문은 닫고 작은 문만 열었다.

이 문을 통해서도 검찰 직원과 취재진 등 일부만 출입을 허용했다.

취재진은 이날 새벽 5시부터 출입구에서 신분증을 제시한 뒤 몸수색, 개인 소지품 검사 등을 거치고 청사 내로 들어갔다.

서울중앙지검 앞 도로에는 방송사 차량이 빼곡하게 자리를 잡았다.

검찰은 중앙지검 출입계단과 앞마당에 포토라인을 설치해 빨간색 비표를 가진 취재진 100명만 근접이 가능하도록 했다.

청사 내부에는 외부인 출입이 대부분 통제됐다. 청사 내부로는 일반 민원인 차량과 함께 검찰 직원의 개인 차량도 출입을 통제했다.

청사 주변엔 드론 비행 금지령도 내렸다.

경찰은 청사 주변 곳곳에 배치돼 삼엄한 경비 태세를 유지하는 모습이었다.

[천지일보=김지헌 기자] 14일 오전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이명박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되는 방송을 지켜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14
[천지일보=김지헌 기자] 14일 오전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이명박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되는 방송을 지켜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14

서울중앙지검 청사 주변에선 이 전 대통령이 도착하기 전까지 그의 구속을 촉구하는 집회와 퍼포먼스가 잇따라 열렸다.

그러나 박근혜 전 대통령의 소환 때와 달리 이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은 보이지 않았다.

노동당은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소환조사를 마친 피의자 이명박이 가야 할 곳은 논현동 집이 아니라 감옥”이라며 “검찰은 엄정한 사를 통해 피의자 이명박의 혐의 전반에 대해 명명백백히 밝혀야 할 것이며, 범죄 혐의의 중대성과 증거인멸 가능성을 고려해 즉각 구속영장을 청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자회견 참석자는 ‘이명박을 구속하라’ ‘이명박 즉각 구속, 국민의 명령이다’ ‘이명박을 감옥으로’ ‘다스는 누구 겁니까?’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이 전 대통령의 구속을 촉구했다.

진보민중단체와 전국저축은행피해자대책위원회, 이명박구속 촛불시민행동 등도 기자회견과 함께 이 전 대통령의 구속을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이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석하기 전까지 그의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 앞에도 지지자는 보이지 않고 취재진과 경찰만 북적였다.

자택 앞에선 1인 시위를 벌이는 시민이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 수사를 촉구했다.

다만 이 전 대통령을 수행하는 맹형규 전 행정안전부 장관과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 류우익 전 비서실장 등 측근이 자택 안으로 들어가는 모습이 포착됐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이명박 전(前) 대통령이 14일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소환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 심경을 밝히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14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이명박 전(前) 대통령이 14일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소환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 심경을 밝히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14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14분경 논현동 자택에서 출발해 오전 9시 22분경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했다.

이 전 대통령은 “저는 오늘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무엇보다도 민생경제가 어렵고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환경이 매우 엄중할 때 저와 관련된 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서 대단히 죄송하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