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MB 검찰 출두 놓고 엇갈린 반응… “엄정수사” vs “정치보복”
與野, MB 검찰 출두 놓고 엇갈린 반응… “엄정수사” vs “정치보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이명박 전(前) 대통령이 14일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소환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 심경을 밝히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14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이명박 전(前) 대통령이 14일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소환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 심경을 밝히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14

추미애 “권력형 부패 피할 곳 없어”
홍준표 “文, MB처럼 부메랑 될 것”
유승민 “朴·MB 사태… 국민 심경 헤아려야”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여야가 14일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출두에 대해 각기 다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검찰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요청했고,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권의 ‘정치보복’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전 대통령은 정치보복이라는 허무맹랑한 ‘나 홀로’ 주장을 펼치고 있다”며 “그간 박근혜 정부 탄생을 위해 불법을 저질러 법망을 피해왔을 수 있지만, 이제 국민이 촛불을 들고 권력형 부패와 비리에 단호해진 지금은 숨거나 피할 곳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전 대통령의 20개에 달하는 권력형 비리와 범죄는 범죄 기네스북에 오를 정도”라며 “검찰은 법과 원칙에 따라 한 점 의혹 없는 철저한 수사를 해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반면 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이날 오전 자기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권을 향해 “MB처럼 부메랑이 될 것”이라며 “전(전두환 전 대통령)·노(노무현 전 대통령)처럼 국사범도 아니고 박(박근혜 전 대통령)처럼 국정농단도 아니고 굳이 말하자면 노처럼 개인 비리 혐의로 포토라인에 서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복수의 일념으로 전(前) 전(前) 대통령의 오래된 개인 비리 혐의를 집요하게 들춰내 꼭 포토라인에 세워야만 했을까”라고 지적했다.

한편 자유한국당의 전신이었던 새누리당 소속이었던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는 “‘법 앞에 모든 국민이 평등하다’는 말이 지켜져야 하고 법치가 독립해야 하고 어떤 부패나 비리도 용납될 수 없다”면서도 “다만 직전 대통령과 그 전의 대통령 두분이 연달아 이렇게 된 사태를 보면 우리 국민의 참담한 심경을 저희도 헤아려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