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간 이해·협력으로 ‘정신문화 꽃피는 사회’ 만들 것”
“종교간 이해·협력으로 ‘정신문화 꽃피는 사회’ 만들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루나미엘레 컨벤션홀에서 ‘창립 20주년 기념식’을 열고 있다. 왼쪽부터 한국천주교주교회의 김희중 의장, 대한불교조계종 설정 총무원장,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엄기호 대표회장, 원불교 한은숙 교정원장, 유교 김영근 성균관장, 천도교 이정희 교령, 한국민족종교협의회 박우균 회장. ⓒ천지일보(뉴스천지)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 창립 20돌 기념식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7대 종교 지도자들로 꾸려진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가 창립 20돌을 기념하는 자리에서 종교 간 이해와 협력을 통해 안정과 화합, 정신문화를 꽃피는 사회를 이루어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종지협, 공동대표의장 김희중 대주교)는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루나미엘레 컨벤션 홀에서 ‘창립 20주년 기념식’을 가졌다. 7대 종단 지도자들을 비롯해 심재철 국회 부의장과 유성엽 국회문화체육관광위원장, 박준영 국민의당 의원, 김갑수 문화체육관광부 종무실장 등 정·관계 인사들도 참석했다. 이어 오후 7시 30분에는 여의도 KBS홀에서 20주년 기념음악회를 개최했다.

기념식은 종지협의 지난 20년을 되돌아보는 영상 상영과 협의회 발전에 기여한 이들에게 공로패를 수여하고, 창립 20주년 기념 퍼포먼스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김희중 공동대표의장은 환영사에 “우리 종교인들은 다름이, 틀림이 아니라 사실과 공통분모를 찾아 양보와 타협을 통해 서로 조화를 이루어 나가겠다”며 “‘사람이 먼저이다’라는 생각으로 사람을 소중하게 여기는 종교인들부터 조화를 이루고, 안정·화합·정신문화가 다시 꽃피는 사회를 만드는 데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공로패는 지구촌공생회 이사장이자 전 조계종 총무원장 월주스님, 고 김수환 전 추기경, 최근덕 전 성균관장 등 종교지도자협의회 초기 인사들에게 수여됐다. 기념음악회에는 웨스턴심포니 오케스트라와 함께 가수 백지영·장필순, 국악인 송소희, 성악가 고성현·정시영, 재즈피아니스트 김가온(트리오), 재즈보컬 말로 등이 무대에 올라 감동을 선사했다.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는 1997년 3월 18일 다종교 사회인 한국 사회에서 종교 간의 교류와 대화를 통해 화합과 평화, 종교 문화 발전을 위한 7개 종교(기독교, 불교, 천주교, 원불교, 유교, 천도교, 민족종교) 지도자들이 참여한 종교 연합 협력기구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