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장-4당 원내대표 “朴, 탄핵 승복해야”… 매주 정례회동 열기로
국회의장-4당 원내대표 “朴, 탄핵 승복해야”… 매주 정례회동 열기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세균 국회의장이 13일 오전 국회의장실에서 4당 원내대표와 회동을 갖기 앞서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국민의당 주승용,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 정 의장, 자유한국당 정우택,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출처: 연합뉴스)

“필요에 따라 장관과 국정현안 논의할 것”
“헌재의 탄핵 인용 결과에 승복하고 존중”
“2개월 뒤 조기대선… 사생결단식은 안돼”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13일 정세균 국회의장과 4당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에 따른 국정수습을 위해 상임위를 열고 각종 민생법안 처리와 매주 월요일마다 정례회동을 갖기로 합의했다.

이날 각당 원내대변인은 국회 의장실에서 진행된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은 합의 사항을 전했다.

자유한국당 정용기 원내대변인은 “국정 위기를 맞아 국민의 우려를 덜어드리고 국회가 국정을 챙기기 위해 4당 원내대표의 정례 회동을 갖기로 했다”며 “매주 월요일 오전 10시 30분에 정례회동을 갖고, 필요에 따라 정부부처 장관, 국무위원들과 함께 국정현안을 논의해서 국민의 불안을 덜어드리고 일하는 국회가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원내대변인은 국회 선진화법 개정안과 관련해 “선진화법 개정의 필요성을 두고 4당 원내대표의 말이 있었고, 21대 국회에서부터 적용하는 것을 전제로 논의를 우선 진행할 수 있다는 논의도 있었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변인은 “헌법재판소의 탄핵 인용결과에 승복하고 존중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히며 국민 통합을 호소했다”고 전했다.

국민의당 이용호 원내대변인은 대선 직후 곧바로 새 정부가 출범하는 것과 관련해 “2개월 뒤 대선을 치러야 하는데 사생결단식은 안 된다”면서 “여당이 없는 상태기 때문에 4당이 국정안정을 위해 협치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경희 2017-03-14 08:38:57
매번 어르렁 되고 싸우던 사람들이 이제들 손잡고 일하겠단다. 진작 좀 손잡아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