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黨 ‘부산 엘시티 특검’ 합의… “대선 이후 원칙적 추진”
4黨 ‘부산 엘시티 특검’ 합의… “대선 이후 원칙적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회 교섭단체 4당 원내대표들이 20일 국회 귀빈식당에서 국정안정화를 위한 방안과 3월 국회에서 개혁법안 통과를 위한 협의를 위한 회동에서 손을 맞잡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국회 선진화법 개정은 진전 없어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국회 교섭단체 4당 원내대표가 20일 부산 해운대 엘시티 비리 의혹과 관련 특검법 도입에 원칙적으로 합의했다.

이날 4당 원내대표는 국회 귀빈식당에서 정례회동을 하고 쟁점 법안 처리에 대해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국민의당 이용호 원내대변인은 회동 직후 브리핑에서 “부산 엘시티 문제와 관련해 많은 의혹이 있는데, 제대로 수사가 진행이 안 된다는 지적이 있어 부산 엘시티 특검법을 도입하는 것에 원칙적으로 합의했다”면서 “도입 시기는 대선 이후 원칙적으로 추진한다”고 말했다.

개혁 입법을 위한 국회 선진화법 개정 합의에 대해선 지난번 회동과 같이 다음 국회로 넘기자는 등 별다른 진전이 없었다.

민주당 오영훈 원내수석부대표는 “국회 선진화법 개정과 관련해 안건의 신속처리와 안건조정위에서 증인채택을 제외하는 문제 등 신속처리안건을 좀 더 엄격히 하자는 부분을 이번 임시국회에서 합의해 처리하기로 했다”며 “시행시기는 21대 국회에서 조정하는 것으로 의견이 모였다”고 전했다.

이용호 대변인은 “선진화법 개정은 안건 신속처리 지정 요건을 명확히 하자는 것인데 아직 세부적 내용 합의가 안 됐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