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오피니언 > 칼럼 | 의학칼럼
[건강칼럼] 기억력 향상을 위한 비타민B
뉴스천지  |  newscj@newscj.com
2017.03.05 21:13:06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조호군 조호군한의원 원장

   
 

비타민B는 사실 매우 흥미로운 영양소이다. 비타민B의 종류에는 여러 가지가 있으며 각각 서로 다른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여러 종류의 비타민B가 종합적으로 모아져 있는 경우를 비타민B군 복합제제라고 해서 시중에서 구할 수도 있고, 개별적으로 나뉘어져 있는 제품을 구할 수도 있다. 예를 들어서 비타민B3, 비타민B6, 비타민B9처럼 개별적으로 준비된 비타민B 제품도 존재한다.

전체적으로 보자면 비타민B는 주로 인체 내에서 에너지를 생산하는 과정에서 주로 많이 관여된다. 이러한 경우 세포내의 미토콘드리아에서 에너지생산과정을 돕는 데에 주로 사용된다. 따라서 건강한 사람이 비타민 복합제제를 섭취했을 때 일정부분 몸의 기운이 증가하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비단 몸의 기능만 좋아지는 느낌이 아니라, 머리도 맑아지는 느낌이 드는 경우도 있는데, 이는 비타민B가 뇌의 신경세포의 기능도 촉진하기 때문이다.

연령이 증가하면서 뇌에서 에너지생산이 감소하면 기억력이 과거보다 못한 경우를 자주 경험하거나 혹은 우울증, 우울감 등이 발생할 수 있다. 그리고 이러한 신경세포의 기능을 촉진하는 데에 비타민B를 섭취하면 도움이 될 수 있는 것이다.

연령증가와 함께 나타나는 변화 중의 하나는 두뇌의 퇴행성 변화이다. 이로 인해 기억력 저하 등이 발생하는 상황과 관련된 아미노산 성분 중의 하나는 호모시스테인이다. 즉 호모시스테인이 증가하면 혈관합병증 등이 증가할 수 있고 나아가서 뇌의 퇴행성 변화도 촉진할 수 있다. 그런데 이러한 호모시스테인을 인체에 무해한 성분으로 변환시킬 수 있는 것이 비로 비타민B6, 비타민B9이다.

비타민B9은 흔히 엽산(Folic Acid)으로 잘 알려져 있고, 이 성분은 주로 태아의 발달에 매우 중요하므로 임산부들에게 많이 권장되고 있다. 그러나 그에 못지않게 뇌의 퇴행성 변화를 방지하는 데에도 도움을 주는 것이다.

엽산은 주로 브로콜리, 아스파라거스, 유기농 푸른 잎채소 등 야채채소류에 많이 존재하고 있다. 따라서 이러한 식품을 많이 섭취하는 것이 중요한데 그 이유는 영양성분으로서 출시되는 엽산제품이 제품마다 다르겠지만 흡수율이 그다지 좋지 않기 때문이다. 따라서 저희 한의원에서는 엽산제품을 섭취하더라도 동시에 야채채소류를 많이 섭취하라고 권하고 있다.

또한 기억력 향상을 위해 매우 중요한 성분 중의 하나는 비타민B12이다. 여러 가지 연구에서 비타민B12는 기억력 저하 및 치매의 발생가능성을 줄여줄 수 있는 기능이 있다는 것이 밝혀져 있다. 따라서 비타민B12를 섭취하는 것이 매우 중요한데, 불행하게도 연령이 증가할수록 비타민B12의 흡수율이 저하되게 된다. 또한 비타민B12는 소고기, 양고기, 가금류, 연어, 계란 등 육식에 의해서만 섭취가 가능하고 채식위주의 식단을 꾸리는 경우에는 섭취가 거의 불가능하다. 또한 아쉽게도 영양제로서의 비타민B12 역시 그다지 흡수율이 좋지 않은 편이라서 반드시 음식, 특히 동물성 단백질을 통하여 섭취하는 것이 좋고 부득이한 경우 비타민B12 영양제 주사를 통해 이를 보충할 수도 있겠다.

이러한 이유로 저희 한의원에서는 연령이 증가할수록 야채채소류를 데쳐서 많이 섭취하고(엽산 섭취) 동시에 동물성단백질을 적절히 섭취하라(비타민B12 섭취)고 권하고 있으며, 이와 동시에 이러한 영양성분이 잘 흡수될 수 있도록 소화기능을 건강하게 유지하도록 해야 한다.

그러나 노년층이 아닌 경우 비타민B의 섭취에는 신중을 기해야 하는 경우도 있다. 신진대사가 매우 빨리 이루어지는 체질인 경우에는 비타민B가 신진대사를 더욱 촉진하게 된다. 이렇게 되면 정신적 긴장이 더욱 증가할 수도 있고, 이로 인해 심리적 불편함, 불면증 등의 불편함이 뒤따를 수 있다.

따라서 젊은 연령대의 경우 비타민B를 섭취하고자 한다면 모발검사를 통해 자신의 신진대사 패턴을 확인한 연후에 섭취하는 것이 올바른 방법이라고 할 수 있다. 또한 기억력 저하나 치매의 원인이 전부 비타민B가 부족해서 발병하는 것도 아니므로 상세한 진찰을 통해 다른 여러 가지 요소들도 고려해야 한다.
 

[관련기사]

뉴스천지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시연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