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朴, 4월말 사퇴·6월 대선’ 만장일치 당론 채택… “불확실성 제거”
새누리, ‘朴, 4월말 사퇴·6월 대선’ 만장일치 당론 채택… “불확실성 제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가 1일 국회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정 원내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 문제와 관련해 “국가원로들이 제시한 4월 사퇴와 6월 대선 일정은 앞으로 야당과의 협상에 충분한 준거로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야3당 주도 탄핵에 제동… 퇴진 시기 입장 달라 협상 난항 예상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새누리당이 1일 박근혜 대통령이 조기 퇴진 방안으로 내년 4월 말 사퇴와 6월 말 조기 대선 일정을 당론으로 채택했다. 

이날 정진석 원내대표는 새누리당 의원들이 국회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박 대통령의 퇴진 시기에 대해 이같이 만장일치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4월 말 사퇴 후 6월 말 조기 대선’ 방안은 지난 주 김수한·정의화 전 국회의장 등 국가 원로들이 제안한 내용과 같은 것이다. 정 원내대표는 이번 당론 결정에 대해 “지난 주말 국가 원로들의 의견을 듣고 나름대로 큰 의미가 있다고 판단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대통령 퇴진 시기를 4월 말로 한 것은 안정적인 정권 이양과 대선 준비 기간을 고려했기 때문이다. 또한 탄핵 심판 절차를 따를 경우 이 시점에서 탄핵 심판 결과가 나오게 된다는 점도 감안한 결과다. 정 원내대표는 “당론이 채택됐다는 것은 국민에게 매우 중요한 정치일정의 불확실성을 제거했다는 의미가 있다”면서 야당에 협상을 촉구했다. 

대통령 탄핵안을 가결하려면 최소 새누리당 의원 28명이 필요한 상황에서 새누리당이 당론으로 박 대통령 퇴진 시점을 명시하면서, 야3당이 주도하고 있는 탄핵에 제동이 걸리게 됐다. 그러나 야당과의 협상이 이뤄지지 않거나 박 대통령이 4월 말 퇴진에 거부할 경우 9일 탄핵 표결 불가피론으로 기울 가능성도 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비주류 핵심인 김무성 전 대표와의 회동에서 박 대통령의 퇴임 시기를 1월 말로 요구해 새누리당의 4월 말 퇴진과 시각차를 보였다. 또한 박 대통령 퇴진 로드맵 마련을 위한 여야 협상엔 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이어서 여야 협상 과정에 난항이 예상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풀잎 사랑 2016-12-01 16:39:47
왜 이렇게 오래걸려 ㅠㅠ 정치적 이익 판단하느라 늦는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