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추미애-김무성 단독회동 비난… “자기 혼자 왜 이러나”
박지원, 추미애-김무성 단독회동 비난… “자기 혼자 왜 이러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朴 퇴진에 대한 대화도 병행할 것”
“탄핵열차, 12월 9일 향해 달려가야”
“박영수 특검, 검찰 인맥 알고 있어”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의 단독 회동을 강력 비난했다.

박 위원장은 국회 본청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두 사람의 회동 소식을 전해 듣고 “지난번 대통령 단독 영수회담을 혼자 제안한 것처럼 또 김 전 대표와 회동했다. 도대체 왜 민주당 추 대표가 이렇게 나가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성토했다.

그는 “전날 야3당 대표회담에서 ‘탄핵에 목표를 두고 대화를 하지말자’ 이렇게 합의했다. 앞에선 공조해서 탄핵하자, 대통령과 새누리당 못 만난다면서 왜 자기 혼자 이러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우리 당은 어떤 경우에도 인내하고, 촛불의 민심대로 탄핵을 위해 나가겠다”면서도 “(박 대통령 퇴진을 위한) 대화도 병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탄핵 일정을 애초 예정했던 2일에서 9일로 변경했다. 박 대통령 탄핵에 동의했던 새누리당 비주류 의원들은 여야 간 합의 불발 시 오는 9일 탄핵안을 가결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이에 박 위원장은 “탄핵열차는 다시 12월 9일을 향해 달려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특별검사로 박영수 전 서울 고검장이 임명된 것과 관련해 “박영수 특검이 현 검찰 간부들과 잘 알고 있다는 것도 알고 있었다. 특검 추천 전에 확인도 했었다”며 “그러나 저는 박 특검으로부터 ‘어떤 경우에도 법조인생 마지막 명예를 걸고 철저히 수사를 하겠다’는 다짐을 받았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이 박 특검 임명에 우려를 표한 것과 관련해선 “잘한 지적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그렇게 함으로써 국회에서 우려하는 내용을 박 특검에게 경고를 보낸 것이다. 철저히 수사의 전화위복으로 삼아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