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 상인들, ‘박근혜 하야’ 문구 부착
시장 상인들, ‘박근혜 하야’ 문구 부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박근혜 대통령의 제3차 대국민담화 이후 성난 민심이 가라앉질 않고 있다.

기자가 1일 오후 찾은 서울 마포구 망원시장 곳곳에는 ‘가훈-하야만사성’ ‘내가 이러려고 장사하나’ ‘내가 이러려고 세금 내나’ 등의 문구가 부착돼 있었다.

시장에서 만난 상인들은 답답함을 토로했다.

이곳에서 21년째 장사하고 있다는 박미자(55, 여)씨는 “나라가 너무 심란하다”며 장사도 잘 되지 않는다고 했다.

김모(70)씨는 “촛불집회에 참석하지 못하니 미안한 마음과 함께 동참하고자 하는 마음으로 문구를 부착해 놓았다”며 “이 세상을 살아가면서 대통령이 그런 일을 했다는 것에 대해 소름이 끼친다”고 가슴을 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