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 여객선 침몰] 서울 시내 학교 수학여행·수련활동 점검
[진도 여객선 침몰] 서울 시내 학교 수학여행·수련활동 점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성희 기자] 서울시교육청은 시내 모든 초·중·고등학교의 계획 중인 수학여행이나 수련활동 등의 안전상황을 점검할 방침이다.

인천에서 제주도로 향하는 여객선이 진도에서 침몰하면서 안산 단원고등학교 학생들이 참변을 당한 것과 관련해 서울시교육청이 수련활동 등 현장체험학습의 안전상황에 대해 재점검에 나선 것이다. 시교육청은 일선 학교에 이 같은 방침을 전달했다고 17일 밝혔다.

서울시교육청은 수상활동 시 어떤 상황에서도 구명동의를 완벽히 착용하고 활동장소 주변의 수영금지구역, 조류속도, 파도높이, 물때 등 위험요소를 철저히 점검하라고 지시했다.

또한 학생들의 해양 레저활동을 주관하는 업체가 해양경찰청이나 시·군·구청에 등록된 곳인지 반드시 확인하고 인명구조요원, 래프팅 안내자를 배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안전사고에 대비해 응급구조 체계 점검도 당부했다. 이와 더불어 활동 프로그램이 청소년수련시설에 가입한 보험 범위 안에 있는지 확인도 해야 한다고 덧붙이고 있다.

또한 인솔 교사는 반드시 학생들과 함께 움직이면서 수시로 학생 수를 확인하고 해양사고 발생 시 즉시 해양 긴급신고 전화인 122번에 신고하도록 당부했다.

시교육청은 수학여행과 수련활동은 사전 정보공개 대상에 해당한다며 ‘열린서울교육홈페이지(open.sen.go.kr)’에 진행 과정을 철저히 공개하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