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ㆍ평화의 길 IT서 찾다” 스마트세계평화포럼, 성료
“통일ㆍ평화의 길 IT서 찾다” 스마트세계평화포럼, 성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종·국가·종교 초월한 각계각층 21인 스마트평화비전 선포
▲ 27~28일 서울 여의도 영등포구 63빌딩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정전60주년 기념 스마트세계평화포럼 2013(SPF: SMART WORLD PEACE FORUM)에서 각계각층 대표 21인이 스마트평화비전 선포식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와엘 고님 “IT는 통일ㆍ평화의 확실한 도구”
키란 발리 “종교 간 조화·협력은 우리 무기”

[천지일보일=유영선 기자] 천지일보가 주최한 ‘스마트세계평화 2013(SMART WORLD PEACE FORUM 2013)’이 28일 서울 여의도 63빌딩 2층 컨벤션 센터 그랜드볼룸에서 각계 인사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마쳤다. 

‘한반도 통일과 세계평화 비전’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포럼은 스마트폰과 SNS(Social Networking Service) 등 IT를 평화의 도구로 삼아 전 세계에 한반도 통일이 세계평화를 위한 중대 과제라는 점을 일깨우고, 세계평화를 위한 실질적인 해결방안을 제시하고자 마련됐다.

이날 행사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스마트평화비전 선포식, 통일리더 지식콘서트, 평화리더 지식콘서트, IT리더 지식콘서트, 전체 질의응답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첫 번째 세션인 ‘통일리더 지식콘서트’에서는 피터 벡 아시아재단 대표가 ‘한반도 통일의 필요성’, 안찬일 세계북한연구센터 소장이 ‘북한의 체제전환 가능성과 통일 환경 조성’이라는 주제로 각각 발제했다.

피터 벡 대표는 “북한 체제 때문에 소통하기가 쉽지 않다”면서도 “통일이 쉽지 않겠지만 언젠가는 반드시 될 것이므로 북한과 진심으로 대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벡 대표는 이산가족 문제에 대해선 남북이 함께 신경을 써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장인과 장모가 황해도 사람이라 이산가족문제에 더욱 관심이 간다”며 “장모님은 지금도 북한에 있는 친척이 어떻게 됐는지 확인하고 소식을 기다리고 있다. 이런 분들이 이제 80세가 다 넘었다”고 강조했다.

안찬일 소장은 북한의 현 체제와 관련해 “지배방식은 분산되고 책임 분담은 제도화되고 있다”며 체제변화의 가능성을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통일교육을 통해 통일에 대한 무관심과 인식을 변화시켜 통일환경을 조성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두 번째 세션인 ‘평화리더 지식콘서트’에서는 이동한 G20정상회의국민지원단 이사장이 ‘평화를 위한 한반도 안보전략’, 키란 발리 UN NGO URI 국제의장이 ‘세계평화를 위한 종교의 역할’에 대해 각각 발제했다.

이동한 이사장은 세계평화의 바탕은 강력한 안보라는 주장을 폈다. 이 이사장은 “물은 그릇에 담아야 마실 수 있다. ‘물’을 평화로 ‘그릇’을 안보에 비유했을 때 평화는 안보라는 그릇에 담기지 않으면 지속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안보는 자유 수호, 민족 생존, 도발 억제, 적화 방지, 대화 협상, 교류 협력 등을 위해서도 더욱 중요하며, 강대국 틈에서 세계평화에 기여하는 길은 강력한 안보 태세를 먼저 구축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키란 발리는 종교 간의 조화를 달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종교 간 협력을 통해 강력하고 지속가능한 세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스마트세계평화포럼’은 종파를 초월한 협력의 자리로 종교 간 조화를 이뤄야 하는 이유를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키란 발리는 “평화는 선택이 아니라 필수”라며 “종교는 곧 사랑이며, 사랑이 이해될 때 평화”라고 했다. 아울러 “종교 간 조화와 협력은 우리가 갖고 있는 무기이며, 이를 통해 전쟁 종식에 기여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세 번째 세션인 ‘IT리더 지식콘서트’에서는 중동민주화 리더인 와엘 고님 Nabadat Foundation 대표가 ‘세계평화의 도구 IT의 유용성’, 한민족IT평화봉사단 최성(남서울대 컴퓨터학과 교수) 단장이 ‘남북한 IT 통일 정책 제안-IT로 생각을 깨워라’는 주제로 각각 발제했다.

키보드 자유 투사’로 불리는 와엘 고님(Wael Ghonim)은 “IT 기술을 통해 정보에 대한 접근성을 보편화시킨다면 상대방에 대한 적대감이 줄어, 서로 관용하게 되고 평화를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인터넷은 정보를 전달하는 도구(툴)로 우리가 어떻게 사용하느냐에 따라 긍정적인 정보 전달의 도구로도 사용될 수 있다”며 IT 기술의 평화적 이용을 거듭 강조했다.

최성 단장은 “지속적인 남북 IT 교류를 통해 향후 10년 안에 통일한국을 실현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그 방안으로 ▲1단계 남북 IT 산업 협력 지원 ▲북한 전 지역 통신망 현대화 지원 ▲남북한 방송 통신망 통합 및 IT교역·투자 활성화 등의 남북한 비전을 제시했다.
 

▲ 발제가 다 끝난 뒤 이상면 천지일보 대표이사의 사회로 Q&A가 진행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마지막 세션인 Q&A에서는 묘한 긴장감이 감돌았다. 세션 진행자인 천지일보 이상면 사장이 특정 발제자를 지목해 질문하는 방식이었다. 안보와 평화의 관계, 통일 문제에 대한 인터넷의 양면성과 부작용 방지 방안 등의 질문이 이어졌다.

최후의 질문은 평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종교의 역할이었다. 질문을 받은 키란 발리는 “많은 종교인이 종교란 이름으로 폭력과 공격을 일삼고 있다”며 “이는 사실상 종교를 따르지 않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종교인이 종교 본연의 가르침을 지켜야지만 평화를 이룰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날 행사 중엔 스마트폰 등 IT 기술을 평화의 도구로 활용하자는 취지의 스마트평화비전이 선포돼 눈길을 끌었다. 선포식엔 포럼 공동조직위원장인 이상면 천지일보 대표와 한한국 세계평화 작가, 독일 통일 현장에 다녀온 갈곡초등학교 지우주 어린이, 키란 발리 UN NGO URI 국제의장, 이동한 G20정상회의 국민지원단 이사장, 안찬일 세계북한연구센터 소장, 최성 한민족IT봉사단장, 태고종 인공스님 등 인종·국가·종교를 초월해 각계 대표 21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스마트평화비전 선포를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한의 자주적 평화정착 노력 ▲한반도 평화통일 위한 남북한 정상회담 ▲민간차원의 자발적 인적·물적 및 문화적 교류 ▲세계평화를 위한 각국 정상과 전쟁종식을 위한 국제법 제정 ▲스마트세계평화운동과 세계 청년들의 적극적인 동참 등을 요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wnsgmlaka 2013-06-01 21:07:03
종교인이 종교 본연의 가르침은 무엇일까? 하나님을 아는 것, 신앙, 믿음 사랑....
무엇이 맞는지 궁금하네요.

김영걸 2013-05-31 00:21:35
IT가 평화의 도구로 쓰여질 줄은 몰랐네요. 그렇다면 북한도 IT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해야되겠네요. 몇몇사람이 아니라 전 국민 누구나 사용할 수 있도록하면 좋겠네요.

김산 2013-05-29 23:13:14
대박!!! 이런 행사는 정규방송에서 모든 국민에게 보여줘야 하는거 아닌가??

승민 2013-05-29 22:21:44
이런 포럼이 있는 줄 몰랐네요...;; 그냥 통일에 아무 관심 없었는데..방송을 놓쳐서 아쉽네요

고사리 2013-05-29 17:12:13
와엘고님님 너무 멋지시네요~~ IT를 이용한 세계평화통일의 접근!! 정말 눈앞에 확 다가 올것만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