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세계평화포럼] 와엘 고님 “인터넷 정보접근성·연결성 보장될 때 세계평화 가능”
[스마트세계평화포럼] 와엘 고님 “인터넷 정보접근성·연결성 보장될 때 세계평화 가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네바닷 파운데이션(Nabadat Foundation) 대표 와엘 고님(Wael Ghonim)이 천지일보가 27~28일 양일간 진행하는 ‘2013 스마트세계평화포럼(SPF)’을 찾았다. 와엘 고님이 SPF 둘째 날 ‘세계평화의 도구 IT의 유용성’이라는 주제로 발제를 진행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키보드 자유 투사’로 불리는 와엘 고님(Wael Ghonim)은 ‘2013 스마트세계평화포럼(SPF)’을 찾아 “인터넷의 정보 접근성과 연결성이 세계평화의 중요한 도구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와엘 고님은 천지일보가 27~28일 양일간 진행하는 ‘2013 스마트세계평화포럼(SPF)’ 둘째 날 ‘세계평화의 도구 IT의 유용성’이라는 주제로 발제를 진행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인터넷의 발달은 우리에게 정보에 대한 접근성을 보편화 시켜 다양한 정보를 얻을 수 있게 해줬다”며 “이는 상대방에 대한 적대감을 줄어들게 해 서로 관용하고 평화가 구축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와엘 고님은 “정보를 아는 사람은 더 나은 시민이 될 수 있고 보다 현명하고, 보다 나은 미래를 가질 수 있게 된다”며 “그렇기 때문에 평화를 위해서는 전 세계 인들이 모두 똑같은 접근성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IT기술 발전으로 인해 발달한 인터넷은 사람의 의사소통을 더욱 원활하게 해줬고 협력을 가능하게 했다”며 “이뿐 아니라 인터넷은 협업을 통해 영향력을 있는 위대한 행동을 할 수 있게 했고 그 예가 바로 ‘이집트 혁명’”이라고 덧붙였다.

와엘 고님은 3년 전 이집트에서 ‘우리는 모두 칼레드 사이드’라는 페이스북 페이지를 개설해 민주화 운동 경험을 통해 인터넷의 영향력을 설명했다.

그는 “이집트인은 스스로 ‘이집트는 미래가 없다’고 생각하고 있었다”며 “하지만 인터넷을 통해 정치활동가들이 모이게 되고, 인식을 같이하는 사람들이 함께 하게 되면서 누구도 상상할 수 없던 일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통해 사람들이 함께 모여 신념을 같이 나눌 때 어떤 일이 일어날 수 있는 지를 경험하게 됐다”며 “IT의 혁명이었고 사람의 혁명이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와엘 고님은 “인터넷은 평화의 툴(도구)”이라며 “정치 선전이나 증오 미움, 온갖 인종주의를 전파할 수 있지만 긍정적인 메시지를 전하는 도구로도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우리부터 인터넷을 긍정적인 도구로 사용하고 다른 사람도 그렇게 사용할 수 있게 해야 한다”며 “과거에는 전쟁을 잘 지휘하는 자가 영웅이었지만 이제는 평화를 이끄는 사람이 영웅이 될 것”이라며 인터넷을 평화를 위한 긍정적인 도구로 사용해야 함을 거듭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소영 2013-05-30 11:30:44
맨날 스마트로 게임만 할 줄 알았지. 스마트로 평화를 이룰 것이라는 생각은 해보지 못했다.

포포론 2013-05-28 23:53:56
북한에도 중동에서와 같은 바람이 불었으면 하는데, 북한에서는 어떠한 방법이 좋을지 쉽지는 않지만, 포럼을 통해서 IT를 잘 활용한다면 가능할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어요

강지영 2013-05-28 22:18:33
IT가 세계평화의 도구가 될 것으로 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모두의 마음이 하나가 될때 IT라는 도구로써 멋진 평화를 이루리라 믿습니다.

최인혁 2013-05-28 21:59:25
우리 나라는 분단국가이면서도 통일에 대해 교육하는 곳이 없다고 하던데 그리고 젊은 사람들은 오히려 통일 안 좋아해. 젊은 사람들 생각을 바꿔줘야지 안그래???

한지연 2013-05-28 18:58:59
통일에 대한 우리의 과제의 방법을 제시 하신 와엘고님 멋지세요
방법을 어떻게 잘 활용하느냐에 달렸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