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계동 납치사건④] 중립 지켜야 할 언론이 ‘사이비’ 운운하며 편파보도
[중계동 납치사건④] 중립 지켜야 할 언론이 ‘사이비’ 운운하며 편파보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최초 언론보도 내용 부정
▲ 중립을 지켜야 할 언론들이 ‘사이비’ 표현을 확인 없이 사용해 문제가 되고 있다. 본지 취재 결과 경찰은 ‘중계동 납치사건’에 대한 언론 브리핑은 물론 취재 인터뷰를 지원한 일이 없다고 밝혔다.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중립을 지켜야 할 언론들이 ‘사이비’ 표현을 확인 없이 사용해 문제가 되고 있다.

지난 16일 중계동 납치사건을 보도한 언론들은 납치 피해자 A씨를 ‘사이비 종교에 빠진 딸’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대화가 통하지 않을 정도로 사이비 종교에 심각하게 빠진 상태였다’ 등으로 표현했다. 마치 피해자가 큰 잘못을 저질렀으며 원인 제공을 했다는 식이다.

하지만 본지 취재 결과 경찰은 이 사건에 대한 언론 브리핑은 물론 취재 인터뷰를 지원한 일이 없다고 밝혔다. 특히 경찰은 ‘사이비’라는 표현을 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은 그런 말(사이비) 절대 못한다. 어떻게 그렇게 말하나. 경찰은 함부로 그런 표현을 못한다. 안 한다”고 잘라 말했다.

경찰이 언급하지 않은 ‘사이비 종교’라는 표현을 써가며 언론이 사실을 왜곡해 보도한 것이다.

또 A씨가 경찰 조사 과정에서도 경찰이 묻는 말에는 답변하지 않고 ‘우리 종교를 믿어라’ 등의 말만 되풀이했다고 했으나 경찰은 이 또한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처음 이 사건을 보도한 언론의 신뢰성이 크게 떨어지는 부분이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 여성을) 불러다 조사한 적도 없다”며 “(언론에 나온) 그런 말을 한 적 없다”고 일축했다.

경찰에 따르면 사건 발생 후 경기도 의정부에 있는 이모집으로 출동해 주민등록증 등을 요구하고 A씨의 신분만 확인했을 뿐이다.

경찰은 피해자의 신변을 확인하고 피해자가 “가족과 있기 싫다”고 요청했지만 모여 있던 가족 7명이 “우리가 모든 것을 책임지겠다”고 함에 따라 가족 간의 사소한 다툼으로 보고 수사를 종결지었다는 설명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fdffew 2013-05-23 13:25:15
누가봐도 납치구만... 뭘 가족간의 다툼이야

유리알 2013-05-22 03:05:27
새상이 하 수상하여 기자나 경찰이나 스승이나 의사나 변호사나 종교인들이나 어느 부류에서건 존경할 만한 분들이 있지만 자기 배만 불리는
자들도 많다 어찌 기본적인 절차도 거치지 않고 임의로 일을 처리하는
기자들 경찰들 그리고 하눝 가리고 아웅하는 개종목자들 하늘이 내려다 보고 계심을 깨달으라 !

김사랑 2013-05-21 00:47:14
기사가 다 비슷해서 진짜 그런가 했는데... 취재해야할 사람들이 취재는 안하고 다른 언론사 기사나 표절? 하고... 실시간검색어 순위에 급급해서 그런건가? 게을러서 그런건가? 다 썩었네 다 썩었어

최인혁 2013-05-20 23:43:03
언론이 개인적인 감정으로 글을 쓰냐? 그런걸 올리는 사람이나 올리는걸 허락하는 사람이나 다 똑같구만...

김동호 2013-05-20 23:22:12
가족간의 사소한 다툼이라니... 말도 안되는 사건이 이 곳 대한민국에서 일어나고 있다. 행복한 국민을 위하는 것이 이런 것인가. 무슨 공산주의도 아니고 다종교 국가인 이곳에서 종교가 다르고 이념이 다르다고 감금하고 납치하는 일이 일어나다니. 이건 범죄다. 범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