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기라 생각해 초기대응 놓쳐”… IM선교회 국제학교 집단감염 사과
“감기라 생각해 초기대응 놓쳐”… IM선교회 국제학교 집단감염 사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EM국제학교 집단감염 사태 관련 IM선교회 사과문. (출처:IM선교회 홈페이지 캡처)
IEM국제학교 집단감염 사태 관련 IM선교회 사과문. (출처:IM선교회 홈페이지 캡처)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IM(International Mission) 선교회가 IEM(International English Mission) 국제학교 내에서 발생한 백여명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에 대해 “감기일 수 있다는 생각에 초기 대응을 빠르게 하지 못한 점 다시 한 번 깊이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25일 IM선교회는 홈페이지에 ‘IM대표 마이클 선교사’ 이름으로 올린 글을 통해 이같이 사과했다.

이들은 “아이들 가운데 처음 발열이 발생했을 때 발열이 발생한 아이들의 공간을 분리하기는 했으나 감기일 수 있다는 생각에 초기 대응을 빠르게 하지 못한 점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린다”며 “학교 측의 판단 착오였음에는 어떠한 변명도 없다. 신입생 입소 학생들 중에 무증상 감염자가 있었을 것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이어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보건소, 시청 등 모든 관련된 기관들에 모든 상황을 알리고 방침에 따라 진행하고 있다”며 “대전 IEM국제학교 내부 사람들은 1월간 외부와의 접촉을 거의 하지 않았으나 혹 대전과의 접촉을 우려하시는 분들이 있어서 학교와 관련된 타지역 모든 기관에게 투명하게 알리고 정부의 지침을 따라줄 것을 부탁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IM선교회가 지역 교회와 협력 사역을 해오고 있었기 때문에 TCS국제학교 이름을 가지고 다음 세대를 양성하는 교회들에 이번 상황으로 어려움을 드려서 대단히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IEM국제학교와 관련된 코로나19 확진자는 무서운 속도로 늘고 있다. 24일 127명의 확진자 발생 이후 2일 만인 26일 (오후 기준) 171명으로 급증했다.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대전 IEM 선교회 운영 비인가 국제학교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27명 집단감염으로 전국이 발칵 뒤집힌 가운데 학교 앞에서 방역복을 입은 관계자들이 확진자 학생들의 이동과 역학 조사를 준비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1.1.25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대전 IEM 선교회 운영 비인가 국제학교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27명 집단감염으로 전국이 발칵 뒤집힌 가운데 학교 앞에서 방역복을 입은 관계자들이 확진자 학생들의 이동과 역학 조사를 준비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1.1.25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