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환경부 장관 표창 수상… ‘수변 녹지 조성 사업’ 공로 인정받아
용인시, 환경부 장관 표창 수상… ‘수변 녹지 조성 사업’ 공로 인정받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 관계자들이 환경부 장관 표창을 받은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용인시) ⓒ천지일보 2021.1.14
용인시 관계자들이 환경부 장관 표창을 받은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용인시) ⓒ천지일보 2021.1.14

2월부터 2단계 사업 진행

[천지일보 용인=류지민 기자] 용인시가 경안천 도시숲 등 생태 보전과 수변 녹지 조성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환경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수변 녹지 조성 사업은 상수원 관리지역 내 토지를 매입해 습지로 만들고 나무를 심는 등 수질 개선과 시민의 휴식공간을 마련하는 사업이다.

용인시는 지난 2019년 한강유역환경청과 협약을 체결한 후 처인구 포곡읍 영문리 일대에 7만 7727㎡ 규모의 사업을 추진했다.

2020년 12월에는 도시숲 1단계 사업을 완료해 2만 2206㎡ 면적에 다양한 나무를 심고, 산책로 등을 조성했다.

시는 오는 2월부터 토지매수를 시작으로 2단계 사업에 들어가 2022년까지 마무리할 예정이다.

용인시 관계자는 “마평동 종합운동장 부지의 평지형 도심공원, 경안천 도시숲 등 처인구의 모든 녹지를 포괄하는 ‘(가칭)용인센트럴파크’를 조성해 시민에게 생태공간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