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복귀에 서울중앙지검 후폭풍… 이성윤 연가+지도부 사의설
윤석열 복귀에 서울중앙지검 후폭풍… 이성윤 연가+지도부 사의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이성윤 신임 서울중앙지방검찰청장이 1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누리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1.13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이성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장(오른쪽). ⓒ천지일보 DB

이성윤 오늘 오전 연가 내

퇴직 절차 알아봤단 소문

중앙지검 “사실 아냐” 부인

김욱준 1차장 사의 표명

“검찰 중립 위협 중단해야”

최성필 2차장 사의설도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직무에 복귀한 후폭풍이 서울중앙지검에 몰아닥치고 있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명예퇴직과 연금을 알아봤다는 소문에 이어 김욱준 1차장 검사와 최성필 2차장 검사의 사의 표명설도 돌았다. 다만 최 2차장은 뜻을 접었고, 이 지검장에 대한 내용도 사실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지검장은 이날 오전 연가를 내고 출근하지 않았다. 윤 총장이 법원의 판결에 의해 검찰총장 직무에 복귀한 다음 날이어서 여러 가지 추측을 낳았다.

일부 언론에선 이 지검장이 퇴직 절차를 알아본 정황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이 지검장실에서 서울중앙지검 운영지원과에 연금과 명예퇴직에 관련해 문의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일단 이 지검장이 오후에 출근하고, 서울중앙지검도 이 지검장의 사의설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앞서 고기영 법무부 차관이 징계위원회를 반대하며 직을 던진 상황에서 이 지검장까지 옷을 벗게 될 경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취임 이후 1년여에 걸친 검찰의 인적 개편이 수포로 돌아가는 것이 아니냔 우려가 있었으나 일단 이 지검장은 아직 자리를 지킬 것으로 보인다.

최 2차장도 사의설이 돌았으나 뜻을 끝내 접었다고 전해졌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출처: 뉴시스) 2020.10.19.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출처: 뉴시스) 2020.10.19.

다만 김 1차장의 사의 표명은 진짜였다. 김 차장은 전날 이 지검장에게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 차장은 “검찰의 중립성과 존재가치를 위협하는 조치를 즉각 중단해 달라”며 사의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김 차장은 이 지검장의 측근으로 분류되며, 최근 윤 총장 장모 관련 사건을 기소한 형사6부를 지휘하는 등 ‘윤 총장 압박’에 중심에 있던 인물이었다.

지난달 24일 형사6부는 윤 총장 장모를 의료법 위반과 사기 혐의 등으로 불구속 기소했다. 이후 4시간 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재판부 사찰’ 등 윤 총장에 대한 비위 혐의가 발견됐다며 직무집행정지를 명령했다.

미묘한 시기 탓에 ‘정치적 기소’가 아니냔 얘기가 나오기도 했다.

실제 형사6부 검사들도 이런 우려를 김 차장에게 전달했고, 김 차장은 윤 총장이 개입했다는 내용이 사실이 아니란 점이 밝혀지면 그런 의혹이 해소될 것이라는 취지로 검사들을 설득한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직무정지 결정으로 인해 서울중앙지검의 평검사들이 집단으로 반발하고, 법원이 그 효력까지 일시 중단시키자 큰 심적 부담을 느껴 사표를 던진 것으로 보인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