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지검, 원전 사건 피의자 구속 영장 청구… 윤석열 승인
대전지검, 원전 사건 피의자 구속 영장 청구… 윤석열 승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무에 복귀하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2020.12.01.
직무에 복귀하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2020.12.01.

산업부 공무원 3명… 수사에 속도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월성 원전 1호기의 경제성 평가 관련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산업통상자원부 공무원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2일 대전지법에 청구했다.

대전지검 형사5부는 이날 공용전자기록 손상 등 혐의로 산업부 국과장급 공무원 3명에 대한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감사원 감사를 앞두고 월성 원전 1호기 경제성 평가와 관련된 산업부 내부 자료를 삭제하도록 지시하고, 실제 444건의 자료를 삭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업무복귀 이틀째인 이날 ‘구속영장 청구가 필요하다’는 대전지검의 보고를 받았으며, 참모들과 숙의 끝에 영장 청구를 승인한 것으로 확인됐다.

법원이 영장을 기각하지 않는다면, 예정된 백운규 전 산업부장관 등 핵심 관계자들에 대한 소환조사도 발빠르게 이뤄질 전망이다.

앞서 윤 총장은 지난달 중순 대전지검이 처음 영장 청구 의견을 올렸을 때는 ‘감사 방해 혐의만으로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보강수사를 지시했고, 이에 대전지검은 혐의사실 등을 보강해 지난달 24일 재보고했다.

하지만 윤 총장은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직무정지 명령으로 관련 보고를 받지 못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