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文대통령, 추미애 발표 직전 보고받아”… 별도 언급 없어
靑 “文대통령, 추미애 발표 직전 보고받아”… 별도 언급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해 있다.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해 있다. (출처: 연합뉴스)

헌청 사상 첫 검찰총장 직무배제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4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징계청구 및 직무배제 조치를 내린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추 장관의 발표 직전에 보고를 받았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관련 보고를 받은 뒤 별도의 언급은 없었다고 강 대변인이 전했다.

추 장관은 이날 오후 법무부 브리핑을 통해 “법무부는 검찰총장에 대한 여러 비위 혐의에 대해 직접 감찰을 진행했고, 그 결과 검찰총장의 심각하고 중대한 비위 혐의를 다수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매우 무거운 심정으로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청구 및 직무배제 조치를 국민에게 보고드리지 않을 수 없다”며 윤 총장에 대한 징계를 청구하고 직무배제 조치했다.

법무부 장관의 현직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배제는 헌정 사상 초유의 일이다.

하지만 윤 총장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지키기 위해 그동안 한 점 부끄럼 없이 검찰총장의 소임을 다해 왔다”면서 “위법·부당한 처분에 대해 끝까지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추미애(왼쪽)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천지일보 DB
추미애(왼쪽)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천지일보 DB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