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이 머무는 詩] 모과 한 알 - 김수희
[마음이 머무는 詩] 모과 한 알 - 김수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과 한 알

김수희

 

까치 부리에 쪼인 걸까

비둘기 발톱에 긁힌 걸까

상처는 아랑곳하지 않고

힘껏 향기 뿜는다.

햇살이 간질여도

바람이 흔들어도

꿋꿋이 버티는

빈 가지

모과 한 알

가을이 다 가도록

향긋한 자리

 

[시평]

모과를 한자로는 목과(木瓜)라고 표기한다. 마치 참외와 같이 생겼다고 해서, 나무에서 나는 ‘참외’라는 의미에서 그렇게 이름을 붙였다고 한다. 그런가 하면 나무에서 열리는 과실이라는 의미에서 목과(木果)라고 쓰기도 한다. 이런 모과는 그 생긴 모양과는 달리 향기가 아주 좋다. 모과를 썰어서 꿀이나 설탕에 재웠다가 그 향기와 함께 모과차로 마시기도 하지만, 그 은은한 향기 때문에 방이나 차 안에 두고, 가을 내내 향기를 즐기기도 한다.

가을이 깊어지면서, 나무에 매달려 있는 모과는 노란빛과 함께 그 향기를 더 한다. 가을철의 따가운 햇살에 향기를 익혀가다가, 가을바람에 산들산들 그 피부의 윤기를 더해가면서, 모과는 온 가을 내내 그 향기를 안으로, 안으로 저미듯 익혀간다.

비록 생긴 모양은 울퉁불퉁 못생겼지만, 안으로, 안으로 향기로움을 지니고 사는 사람. 어쩌면 모과는 그런 과일인지도 모른다. 그래서 때로는 사람들의 관심 밖에 있는 모과. 그렇기 때문에 모과는 다른 과일과는 다르게 늦가을까지 나무에 매달려 있다. 나뭇잎이 다 떨어진 나뭇가지에 아슬아슬 매달려, 햇살이 간질여도, 바람이 흔들어도, 꿋꿋이 버티며, 마치 이 가을 견디듯 매달려 있다. 향긋한 자리, 파란 하늘가 그윽이 마련해 놓고.

윤석산(尹錫山) 시인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