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사설] 소비심리가 꽁꽁 얼어붙었다
[천지일보 사설] 소비심리가 꽁꽁 얼어붙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여파가 국내외에 큰 영향을 미치는 가운데 우리국민들은 코로나 백신 개발이 언제 될까 기대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코로나 백신이 나와도 1회 접종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매년 백신 주사를 맞아야 한다는 말이 동시에 나오고 있으니 백신 개발이 되고 상용화 과정에서 보건당국의 정확한 입장이 있을 것으로 보여진다.

지금도 확진자가 크게 줄어들지 않아 방역당국이 예의주시하고 있고, 국민들이 우려하는 가운데 다가오는 추석명절이 코로나 확산의 중요한 고비가 돼 가급적 이동을 자제토록 권유하고 있는 상태다. 이와 같이 코로나 19로 인한 영향이 국민보건 측면뿐만 아니라 국민생활 전반에서 두루 영향을 미치고 있다. 그 중에서 경제적 타격이 가장 큰바 특히 소기업과 영세자영업자의 도산이 계속 이어지고 있고 있는 상태에서 국민 소비 패턴도 달라지고 있다.

한 마디로 소비심리가 위축된 점이다. 오는 25일 발표될 한국은행의 ‘9월 소비자동향 조사’ 결과 공개에서 나타나겠지만 8월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88.2로 7월보다 4포인트 올랐다. 이 수치는 2003~2019년까지 장기평균치 기준값 100보다 낮은 현상임을 볼 때에 코로나19가 미친 여파로 소비심리가 꽁꽁 얼어붙었다는 점을 알 수 있다. 8월 치 조사에서는 조사시점이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확정 실행(8월 16일) 전이라, 그 점이 반영되지 않았지만 9월 지수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의 영향이 포함되므로 그 결과에 우려가 된다.

소비심리가 위축된 상태에서도 가계빚이 올들어 60조 폭증 현상을 보이는 것은 기현상이다. 이는 정부의 부동산정책이 국민에게 미친 부정적 영향에 기인한 것이다. 코로나19 여파로 초저금리 속에서 무주택자들과 젊은 층에서 소위 ‘빚투(빚내서 투자)’로 내 집 마련과 전세 투자, 주식 투자 광풍이 불은 결과이다.

이와 같은 가계대출의 높은 증가세 속에서 주로 주택시장 등 특정 분야에 자금쏠림으로 금융불균형 위험 누적에 부채질하고 있으니 경제성장 등에 부작용이 우려된다. 코로나19 여파가 앞으로 계속 지속되는 상황에서 가뜩이나 소비심리가 얼어붙고 영세자영업자들이 줄부도가 나는 판이니 경제당국의 장단기 대책이 정말 시급하다.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