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피소사실 파악 여부 의혹 증폭… 청와대·경찰 “전달 안 해” 부인
박원순, 피소사실 파악 여부 의혹 증폭… 청와대·경찰 “전달 안 해” 부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13일 오전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진행된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에서 고인의 영정 앞에 추모객들이 헌화한 꽃이 놓여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천지일보 2020.7.13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13일 오전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진행된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에서 고인의 영정 앞에 추모객들이 헌화한 꽃이 놓여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천지일보 2020.7.13

8일 고소 후 9일 오전 박 시장 집 나서

8일 저녁 서울청→경찰청→청와대 보고

고소인 “고소 동시에 수사 상황 전달”

청와대 “관련 내용 통보 사실 없어” 반박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고소인 측이 “고소와 동시에 피고소인에게 수사상황이 전달됐다”고 주장한 가운데 경찰이 성추행 피소 사실을 청와대에 보고했지만, 박 시장 측에 알리진 않았다고 해명했다. 청와대 역시 박 시장에게 피소 사실을 통보하진 않았다고 반박했다.

경찰도 청와대도 부인하면서 박 시장이 피소 사실을 어떻게 인지했는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경찰청 관계자는 13일 “행정부 각 부처는 중요한 사안을 대통령 비서실에 보고해야 한다”며 “이달 8일 박 시장에 대한 고소를 접수한 뒤 청와대에 이 사실을 알렸다”고 밝혔다.

하지만 “피소 사실이 박 시장한테 전달된 경위는 알지 못한다”며 서울시 혹은 박 시장에게 관련 내용을 알렸다는 의혹은 완강히 부인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도 이날 “박 시장이 9일 새벽 청와대 통보로 피소 사실을 알게 됐다는 언론 보도는 사실무근”이라며 “청와대는 관련 내용을 통보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등 혐의로 고소한 피해 호소인을 대리하는 김재련 변호인이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교육관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7.13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등 혐의로 고소한 피해 호소인을 대리하는 김재련 변호인이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교육관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7.13

앞서 고소인은 지난 8일 오후 4시 30분쯤 서울지방경찰청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서울청은 고소장 접수한 지 얼마 안 돼 경찰청에 관련 내용을 보고했고, 경찰청은 같은 날 저녁 청와대에 이 같은 사실을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박 시장은 9일 오전 갑작스럽게 모든 일정을 취소했다. 서울시가 출입기자단에게 일정 취소를 통보한 게 오전 10시 40분쯤이며, 박 시장이 서울 종로구 가회동 공관을 나선 게 오전 10시 44분쯤이다.

앞서 한 언론에서는 청와대가 9일 새벽 박 시장에게 피소 사실을 통보했다는 취지의 내용을 보도했다.

성추행 피해 고소인 측이 이날 연 기자회견에서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은 “고소와 동시에 피고소인에게 수사상황이 전달됐다”며 “서울시장 지위에 있는 사람에게는 본격 수사가 시작하기도 전에 증거 인멸 기회가 주어진다는 점을 우리는 목도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에서 누가 국가 시스템을 믿고 위력에 의한 성폭력 피해 사실을 고소할 수 있겠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