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의혹’ 진상규명 외치는 野, 뒤늦게 사과한 與
‘박원순 의혹’ 진상규명 외치는 野, 뒤늦게 사과한 與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등 혐의로 고소한 피해 호소인을 대리하는 김재련 변호인이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교육관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경과보고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7.13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등 혐의로 고소한 피해 호소인을 대리하는 김재련 변호인이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교육관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경과보고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7.13

통합당 “수사 유출 의혹 밝혀야” 주장

경찰청장 후보자 청문회서 집중 질의

이해찬 “이런 상황에 이른 것 사과한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이 13일 마무리된 가운데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둘러싼 여야 간 힘겨루기도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통합당은 박 시장의 장례 절차가 마무리된 만큼, 철저한 진상규명에 나설 태세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영결식이 끝나면 피해자 문제를 거론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통합당은 특히 박 시장의 전직 비서가 지난 8일 박 시장을 경찰에 고소한 직후 수사상황이 경찰 수뇌부와 청와대를 거쳐 피고소인인 박 시장에 전달된 정황이 있다며 이를 집중적으로 파고들 것으로 보인다.

김은혜 대변인은 “피해자 측은 경찰에 고소사실에 대한 보안을 요청했음에도 피고소인이 알게 돼 결국 증거인멸 기회가 주어졌다고 말했다”면서 “결과적으로 피해여성은 2차 피해의 고통에서 헤어 나오지 못하게 됐다. 경찰은 약자가 아닌 강자의 편에 섰는지 유출 의혹의 실체를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런 맥락에서 통합당은 오는 20일 열리는 김창룡 경찰청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이 같은 의혹에 대해 집중적으로 질의를 할 것으로 보인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미래통합당 이종배 정책위의장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7.13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미래통합당 이종배 정책위의장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7.13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뒤늦은 사과에 나섰다. 박 시장의 전직 비서 측이 기자회견을 통해 피해사실을 공개하면서 여론이 급속히 악화된 데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열린 고위전략회의에서 “피해를 호소하는 여성의 아픔에도 위로를 표한다. 이런 상황에 이르게 된 것에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예기치 못한 일로 시정에 공백이 생긴 것에 책임을 통감한다”면서 “당은 앞으로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다만 박 시장이 사망하면서 법적 절차에 따라 해당 고소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돼 당 차원의 진상규명엔 한계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당 차원의 조사 계획에 대해 “차주 (전직 비서 측이) 입장을 추가로 낸다고 한 것으로 아는데, 그것까지 보고 필요하면 더 얘기해 보겠지만, 오늘은 여기까지 입장을 드린 것으로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다만 당내에선 진상규명에 대한 부정적인 목소리도 나온다.

윤준병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죽음을 통해 주는 숨은 유지는 ‘미투와 관련된 의혹으로 고소되었다는 사실 자체만으로도 부끄럽고 이를 사과한다. 더 이상 고소 내용의 진위 공방을 통해 피해자에게 2차 가해를 가하지 마라’가 아닐까 한다”고 말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7.13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7.13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