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실종’ 초유의 사태 속에 서울시 ‘비상대기’(종합)
‘박원순 시장 실종’ 초유의 사태 속에 서울시 ‘비상대기’(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된 가운데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가회동에 위치한 서울시장 공관 앞에 폴리스라인이 설치돼 있다. ⓒ천지일보 2020.7.9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된 가운데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가회동에 위치한 서울시장 공관 앞에 폴리스라인이 설치돼 있다. ⓒ천지일보 2020.7.9

서울시, 폭주하는 문의에 일괄 ‘확인중’ 답변

서울시 실·국장단, 긴급회의 열고 사태파악중

박 시장 딸 “연락두절됐다” 경찰에 실종신고

경찰, 오후 5시 30분부터 박 시장 수색 돌입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된 초유의 사태가 발생한 가운데 서울시가 긴장감 속에 비상대기에 들어간 모습이다.

9일 서울시는 박 시장의 실종 사태에 대해 외부적으로 침묵을 유지하고 있으나, 내부적으로는 현 사태에 대한 상황을 파악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언론대응을 담당하는 서울시 대변인실은 폭주하는 전화 문의에 대해 일괄 ‘확인중’이라는 답변만 내놓고 있는 상황이다.

박 시장의 실종 사태가 보도된 이후 퇴근을 준비하거나 사무실을 나온 공무원들은 다시 복귀해 상황을 지켜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서실장을 비롯해 서울시 행정1부시장, 기획조정실장 등 고위 공무원 등과는 현재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박 시장의 집무실이 있는 시청 6층 또한 출입이 통제되고 있는 상태다.

행정1부시장 등 서울시 실·국장단이 긴급회의를 하며 사태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는 소식도 나왔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된 가운데 9일 오후 박 시장 수색 관련 지휘본부가 마련된 서울 성북구 가구박물관 앞에서 정진항 현장대응단장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7.9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된 가운데 9일 오후 박 시장 수색 관련 지휘본부가 마련된 서울 성북구 가구박물관 앞에서 정진항 현장대응단장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7.9

박 시장의 딸은 이날 오후 5시 17분경 경찰에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며 박 시장에 대한 실종신고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경찰은 성북구 부근에서 박 시장의 휴대전화 최종 기록이 남아있는 것을 확인하고, 오후 5시 30분부터 수색작업에 돌입했다.

경찰은 날이 어두워지자 경찰력을 추가 투입하고 있고, 119특수구조단도 수색에 참여하고 있다. 소방관들도 2인 1조로 안전을 확보하면서 오랜 시간 수색할 방침이다. 특히 경찰과 소방은 ‘와룡공원-국민대입구-팔각정-곰의집’을 연결하는 사각형 구역을 집중적으로 수색하고 있다.

앞서 서울시는 박 시장이 부득이한 사정으로 이날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고 알렸다.

당초 박 시장은 이날 오후 4시 40분 시장실에서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과 만나 서울과 지역 간 상생을 화두로 지역균형발전을 논의할 예정이었다.

한편 박 시장은 최근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형사 고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고소인은 박 시장 비서로 일했던 A씨로 그는 “2017년 이후 성추행이 이어졌으며, 신체접촉 외 휴대폰 메신저를 통해 개인적 사진도 수차례 보내왔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박 시장의 이번 실종 사태가 성추행 고소와 관련성이 있는지에 대해선 아직 밝혀진 게 없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9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된 가운데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병원 응급실 앞에 취재진이 몰렸다. 현재 경찰은 박 시장의 휴대전화 신호가 마지막으로 잡힌 성북동 길상사 일대에서 인적이 드문 공간까지 집중적으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소재는 파악되지 않은 상태다. 취재진은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서울대병원 응급의료센터 앞에 대기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독자제공) ⓒ천지일보 2020.7.9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9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된 가운데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병원 응급실 앞에 취재진이 몰렸다. 현재 경찰은 박 시장의 휴대전화 신호가 마지막으로 잡힌 성북동 길상사 일대에서 인적이 드문 공간까지 집중적으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소재는 파악되지 않은 상태다. 취재진은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서울대병원 응급의료센터 앞에 대기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독자제공) ⓒ천지일보 2020.7.9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된 9일 오후 경찰과 소방이 ‘와룡공원-국민대입구-팔각정-곰의집’을 연결하는 사각형 구역을 집중적으로 수색하고 있다. 사진은 해당 구역이 표기된 지도. (출처: 카카오맵 캡처) ⓒ천지일보 2020.7.9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된 9일 오후 경찰과 소방이 ‘와룡공원-국민대입구-팔각정-곰의집’을 연결하는 사각형 구역을 집중적으로 수색하고 있다. 사진은 해당 구역이 표기된 지도. (출처: 카카오맵 캡처) ⓒ천지일보 2020.7.9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20-07-09 23:39:43
참으로 안타까운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