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됐던 박원순 서울시장, 결국 숨진 채 ‘발견’
실종됐던 박원순 서울시장, 결국 숨진 채 ‘발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9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된 가운데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병원 응급실 앞에 취재진이 몰렸다. 현재 경찰은 박 시장의 휴대전화 신호가 마지막으로 잡힌 성북동 길상사 일대에서 인적이 드문 공간까지 집중적으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소재는 파악되지 않은 상태다. 취재진은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서울대병원 응급의료센터 앞에 대기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독자제공) ⓒ천지일보 2020.7.9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숨진 박원순 서울시장이 발견되기 전날 오후인 지난 9일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병원 응급실 앞에 취재진이 몰렸다. (독자제공) ⓒ천지일보 2020.7.9

북악산 일대 숙정문 인근서 발견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9일 연락이 두절되고 딸에 의해 실종신고가 접수됐던 박원순 서울시장이 결국 숨진 채 발견됐다.

10일 경찰 등에 따르면 박 시장의 모습이 마지막으로 포착된 북악산 일대를 수색하던 경찰이 숙정문 인근에서 박 시장의 시신을 발견했다.

앞서 박 시장의 딸은 이날 오후 5시 17분경 경찰에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며 박 시장에 대한 실종신고를 했다.

이에 경찰은 성북구 부근에서 박 시장의 휴대전화 최종 기록이 남아있는 것을 확인하고, 오후 5시 30분부터 수색작업에 돌입했다. 오후 9시 30분까지 1차 수색을 마무리한 경찰은 다시 오후 10시 30분부터 2차 수색이 들어갔고, 박 시장은 결국 숨진 채 발견됐다.

박 시장의 실종 소식이 알려지기 전 서울시는 박 시장이 부득이한 사정으로 이날 오전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고 알렸다.

당초 박 시장은 이날 오후 4시 40분 시장실에서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과 만나 서울과 지역 간 상생을 화두로 지역균형발전을 논의할 예정이었다.

한편 박 시장은 최근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형사 고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고소인은 박 시장 비서로 일했던 A씨로 그는 “2017년 이후 성추행이 이어졌으며, 신체접촉 외 휴대폰 메신저를 통해 개인적 사진도 수차례 보내왔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박 시장의 이번 사태가 성추행 고소와 관련성이 있는지에 대해선 아직 밝혀진 게 없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된 가운데 9일 오후 박 시장 수색 관련 지휘본부가 마련된 서울 성북구 가구박물관 앞에서 정진항 현장대응단장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7.9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9일 오후 박원순 시장 수색 관련 지휘본부가 마련된 서울 성북구 가구박물관 앞에서 정진항 현장대응단장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7.9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