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성교회發 집단감염 3명 추가돼 28명… 서울 누적 확진자 1305명
왕성교회發 집단감염 3명 추가돼 28명… 서울 누적 확진자 1305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6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의 모습. 관악구에 따르면 이날 오후 12시 기준 왕성교회 관련 확진자는 총 12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천지일보 2020.6.26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6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의 모습. 관악구에 따르면 이날 오후 12시 기준 왕성교회 관련 확진자는 총 12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천지일보 2020.6.26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서울 관악구 소재 왕성교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명 더 발생했다. 이로써 왕성교회발(發) 집단감염 확진자 수는 총 28명이다.

확진 판정을 받은 이들이 다니는 송파구 소재 식품회사와 여의도 카드회사에서 직장 동료가 추가로 감염되는 사례가 연이어 발생했다.

29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누적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7명 증가해 총 1305명이다. 이 중 3명이 관악구 왕성교회 집단감염 관련 확진자다.

지난 24일 이 교회 교인 30대 여성이 처음 확진 판정을 받은 후 교인과 교인의 직장동료들이 진단검사를 받은 결과 연이어 양성으로 판명돼 확진자 수는 총 28명이다.

이중 서울시 확진자는 24명으로, 직장 동료 2명을 제외한 나머지는 모두 왕성교회 교인인 것으로 파악됐다.

직장 동료 감염은 송파구 식품회사와 여의도 현대카드 사옥에서 발생했다.

송파구 식품회사 직원인 왕성교회 교인 30대 남성이 지난 26일 확진 판정을 받은 후 전날 직장동료 1명이 추가로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여의도 현대카드에서 근무하는 직원이자 왕성교회 교인인 30대 남성이 지난 27일 확진 판정을 받은 후 직장동료 1명이 추가로 감염됐다. 현재 이들 2명이 근무한 5층 전 직원 188명에 대한 진단검사를 진행 중이다.

왕성교회 예배를 함께 드린 1642명에 대한 전수검사를 보건당국이 진행한 결과 양성으로 판명된 23명을 제외한 1233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는 검체를 채취해 검사를 진행 중이다.

용산구 국방부 청사 어린이집에서는 20대 교사가 지난 27일에 감염된 후 다음날 3세 원생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원생과 교사 등 74명에 대한 진단검사를 진행한 결과 추가로 확진된 1명을 제외한 나머지는 전원 음성으로 판명됐다.

서울시 투자출연기관 중 서울산업진흥원(SBA)에서도 첫 확진자가 발생했다.

직원인 30대 남성이 지난 25일 휴가 중 오한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여 진단검사를 받은 결과 지난 27일 양성으로 판명됐다.

SBA 직원 143명이 검사를 받아 27명이 음성인 것으로 나왔으며 나머지는 검사결과를 대기 중이다.

이밖에 미국에 방문한 서초구 주민 53세 남성과 감염경로를 파악 중인 경기 남양주시 거주 60대 남성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한편 서울의 확진자 1305명 중 942명은 완치돼 격리해제 됐다. 356명은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지숙 2020-06-29 16:59:23
코로나를 위해서 기도만 하지 말고 예배 좀 드리지 마라

권희 2020-06-29 14:55:29
방역단체의 말좀 따라주지 왜 그랬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