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하명수사 의혹’ 김기현측 비서실장 이틀 연속 檢조사
‘靑하명수사 의혹’ 김기현측 비서실장 이틀 연속 檢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기성 전 울산시장 비서실장이 8일 검찰조사를 앞두고 서울중앙지검 1층 현관에서 취재진에 질문에 답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박기성 전 울산시장 비서실장이 8일 검찰조사를 앞두고 서울중앙지검 1층 현관에서 취재진에 질문에 답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첩보 생산·이첩 후 경찰 수사 과정 파악

“울산사람 다 알았다? 말도 안되는 소리”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김기현 전(前) 울산시장 주변 비리 의혹의 핵심 인물로 지목돼 경찰 수사를 받았던 박기성 전 울산시장 비서실장을 이틀 연속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이날 정오께부터 박 전 비서실장을 불러 조사 중이다.

조사실로 들어가기 전 검찰청사 현관에서 기자들을 만난 박 전 실장은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전 울산경찰청장)을 고발한 고발인으로서 조사를 받으러 온 것”이라며 “알고 있는 내용에 대해 충실히 답변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과거 경찰은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의 진술을 받으면서 조서에 적절한 이유 없이 가명을 사용했었다. 누군가의 지시를 받은 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든다”며 “이제는 황운하 청장이 답변을 내놔야 할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자신과 관련한 의혹이 이미 지역 언론을 통해 잘 알려진 ‘일반화된 내용’이었다는 송 부시장의 주장에 대해선 “내 사건과 관련한 단 하나의 언론 보도도 없었는데 울산사람들이 다 알고 있었다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반박했다.

검찰. ⓒ천지일보
검찰. ⓒ천지일보

앞서 박 전 실장은 전날 밤 9시께도 약 3시간 가량 검찰의 조사를 받았다. 그는 당시 조사에서 황 청장을 고발한 배경과 더불어 경찰 조서에 익명으로 박 전 실장에 대한 비리의혹 관련 진술을 남긴 인물이 송 부시장임을 파악한 경위 등에 대해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일 기자회견에서 박 전 실장은 “울산청이 자신을 겨냥한 압수수색을 벌일 수 있었던 것은 송 부시장의 악의적인 허위 진술 때문”이라며 송 부시장이 권력형 선거 부정 사건의 하수인이거나 공모자로 의심된다는 주장을 낸 바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 6일과 7일 연속으로 송 부시장을 불러 조사했다. 6일에는 울산시청 집무실과 자택 등에 대한 압수수색도 진행했다. 검찰은 송 부시장과 박 전 실장을 상대로 조사하면서 지난해 경찰 수사 당시 상황을 파악하는 데 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울산경찰청은 경찰청에서 내려온 비위 첩보를 바탕으로 박 전 실장에 대한 수사를 진행했다. 해당 비위 첩보는 송 부시장이 제보한 내용을 청와대가 받아 이를 다시 경찰청에 이첩한 것이었다.

당시 경찰은 박 전 실장의 비위 의혹을 수사할 목적으로 울산시청을 압수수색했으며, 비슷한 시기인 작년 3월 16일 전후로 송 부시장을 3차례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송 부시장이 자신의 첩보로 시작된 수사에서 참고인으로 나섰던 점과 더불어 경찰이 진술 조서에서 익명을 사용해 송 부시장의 신원을 가렸던 점에 대해 주목하고 있다. 검찰은 당시 경찰 수사가 정치적 의도 속에서 진행된 것은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한편 송철호 울산시장도 조만간 검찰 소환 조사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송 시장은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송병기 부시장에게 캠프 정책팀장을 맡겼고, 시장 당선 후 그를 경제부시장으로 임명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이정섭 부장검사)는 이날 유재수(55)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개인비리와 감찰무마 의혹 수사와 관련해 오전 청와대 압수수색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4일 오후 청와대 전경의 모습.ⓒ천지일보 2019.12.4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청와대 전경. ⓒ천지일보 2019.12.4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12-08 17:31:54
봐주기식 수사하면 국민의 저항에 부딧힐 것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