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위비 협상’ 출국 정은보 “연내 한 차례 더 실무협상 예상”
‘방위비 협상’ 출국 정은보 “연내 한 차례 더 실무협상 예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은보 한미방위비분담협상대사가 2일 오전 미국 워싱턴에서 개최되는 제11차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4차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2019.12.2
정은보 한미방위비분담협상대사가 2일 오전 미국 워싱턴에서 개최되는 제11차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4차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2019.12.2

현지시간 3~4일 워싱턴 4차 회의 출국길

연내타결 어렵지 않나 질의엔 “노력하겠다”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대사가 2일 ‘제11차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제4차 회의를 위해 미국 워싱턴을 향해 출국하며 연내 타결이 가능할지에 대해 “협상 진행에 따라서 조금 달라질 수도 있다는 것을 유념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대사는 ‘연내 타결이 사실상 어렵다’는 관측이 나오는 것에 대해 “원칙적으로는 연말까지”라며 “협상 타결을 위해 노력해나가겠다”는 말로 대신했다.

정 대사와 제임스 드하트 미 국무부 선임보좌관 등 한미 협상팀은 3~4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제11차 협정 체결을 위한 4번째 회의를 이어간다.

미국 측은 대폭 증액한 금액을 협상 테이블에 갖고 나오지 않으면 더 이상 협상을 할 수 없다며 압박을 가하고 있고, 한국은 현행 SMA 틀을 유지하며 상호 납득이 될 수 있는 수준에서 협상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지난달 18~19일 서울에서 열린 3차 회의에서는 미 대표단이 대폭 증액된 금액이 아니면 협상이 어렵다며 일방적으로 회의를 중단하며 파행으로 끌었다. 이후 2주 만에 회의 재개를 앞두고 있다.

정 대사는 “한미가 서로 수용 가능한 부담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지난번 미측이 먼저 자리를 떴지만 어떤 경우에도 우리는 한미동맹 강화와 연합방위 능력 강화를 위해 노력하는 협상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실무적으로는 연내 한 번 더 협상이 진행될 거로 예상한다”고 밝히면서 한국이 수용 가능한 인상률 상한선 등 구체적인 내용에 대한 질의에는 답하지 않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