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보 “합리적이고 공평한 방위비 분담 필요… 기존 SMA틀 지켜야”
정은보 “합리적이고 공평한 방위비 분담 필요… 기존 SMA틀 지켜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대사는 2일(현지시간) 3~4일 워싱턴에서 열리는 4차 한미방위비분담금 협상을 위해 덜레스국제공항에 도착한 뒤 특파원들과 문답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대사는 2일(현지시간) 3~4일 워싱턴에서 열리는 4차 한미방위비분담금 협상을 위해 덜레스국제공항에 도착한 뒤 특파원들과 문답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대사는 2일(현지시간) 미국과의 한미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 협상과 관련해 “합리적이고 공평한 (방위비) 분담이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정 대사는 제11차 SMA 체결을 위한 4차 회의 참석차 이날 워싱턴 인근 덜레스국제공항에 도착한 직후 ‘협상에서 물러설 수 없는 기본 원칙이 무엇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정 대사가 이끄는 한국 대표단은 제임스 드하트 미국 국무부 선임보좌관이 이끄는 미국 대표단과 3~4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4차 회의를 연다.

정 대사는 “기본적으로 SMA 틀 범위 내에서 논의돼야 한다는 입장은 여전히 갖고 있다”며 “(SMA 틀에) 변화가 없도록 하는 것이 저희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종적으로는 한미동맹이나 연합방위태세 강화에 기여하는 협상이 돼야 한다는 것이 가장 중요한 원칙”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정 대사는 “기본적으로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 틀 범위 내에서 논의돼야 한다는 입장은 여전히 갖고 있으며, 앞으로도 인내를 가지고 논의해 간다면 한미가 윈윈할 수 있는 결과를 만들어내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18~19일 서울서 열린 3차 회의에서 드하트 수석대표가 협상 시작 80분 만에 자리를 뜨는 사태가 벌어진 만큼, 이번 회의는 그 어느 때보다 무거운 분위기 속에서 시작될 것으로 관측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