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이슈종합] 문재인 대통령 모친 강한옥 여사 별세·가족장·北, 금강산 실무회담 거부·비정규직 750만 육박·사법개혁 법안 본회의·공수처 설치 찬성 ‘57.7%’·중국 군용기·한미軍 작전범위 논란
[천지일보 이슈종합] 문재인 대통령 모친 강한옥 여사 별세·가족장·北, 금강산 실무회담 거부·비정규직 750만 육박·사법개혁 법안 본회의·공수처 설치 찬성 ‘57.7%’·중국 군용기·한미軍 작전범위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문재인 대통령 부부가 29일 오후 부산 중구의 한 병원에서 모친 강한옥 여사의 임종을 지켜본 이후 빈소로 이동하고 있다.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문재인 대통령 부부가 29일 오후 부산 중구의 한 병원에서 모친 강한옥 여사의 임종을 지켜본 이후 빈소로 이동하고 있다.

천지일보가 간추린 오늘 이슈종합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인 강한옥 여사가 29일 오후 노환으로 별세했다. 자유한국당이 이른바 ‘조국 사태’ 이후 지지율 상승에 고무된 채, 잇따른 헛발질을 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북한이 29일 금강산관광 내 남측 시설 철거 문제와 관련해 남측이 제의한 당국 간 실무회담 개최 방식을 거절했다. 올해 8월 기준으로 비정규직 근로자가 급증, 750만명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본지는 29일 주요이슈를 모아봤다.

◆문대통령 모친 별세… 예정됐던 일정 연기될 듯☞(원문보기)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인 강한옥 여사가 29일 오후 노환으로 별세함에 따라 그간 예정됐던 문 대통령의 일정은 일단 연기될 것으로 예상된다.

◆文대통령 모친 강한옥 여사 별세… “가족장 치를 예정”☞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인 강한옥 여사가 29일 오후 노환으로 별세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71회 국회(정기회) 8차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마치고 동료 의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천지일보 2019.10.29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71회 국회(정기회) 8차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마치고 동료 의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천지일보 2019.10.29

◆잇단 헛발질만 하는 한국당, 인적쇄신은 지지부진☞

자유한국당이 이른바 ‘조국 사태’ 이후 지지율 상승에 고무된 채, 잇따른 헛발질을 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문서교환 방식” 고수한 北, 금강산 실무회담 거부☞

북한이 29일 금강산관광 내 남측 시설 철거 문제와 관련해 남측이 제의한 당국 간 실무회담 개최 방식을 거절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학비연대) 조합원들이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열린 총파업 출정식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학교급식 조리사, 돌봄전담사 등이 속한 학비연대는 이날부터 5일까지 총파업에 돌입한다. ⓒ천지일보 2019.7.3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학비연대) 조합원들이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열린 총파업 출정식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학교급식 조리사, 돌봄전담사 등이 속한 학비연대는 이날부터 5일까지 총파업에 돌입한다. ⓒ천지일보 2019.7.3

◆정규직 줄고, 비정규직 늘었다… ‘750만명 육박’☞

올해 8월 기준으로 비정규직 근로자가 급증, 750만명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정규직 근로자는 급감했다.

◆“중국 군용기, KADIZ 진입 ‘핫라인 첫 통보’ 해와”☞

중국 군용기가 29일 제주도 남방 이어도 인근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을 진입해 군이 대응 출격했다.

27일 중국 군용기 1대가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을 침범했다가 이탈했다. 사진은 중국의 Y-9 군용기. (출처: 뉴시스)
27일 중국 군용기 1대가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을 침범했다가 이탈했다. 사진은 중국의 Y-9 군용기. (출처: 뉴시스)

◆한미軍, 작전범위 ‘한반도→미국 유사시’ 확대 거론 논란☞

한미 군 당국이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 이후 발생하는 위기 사태에 대한 양측의 역할을 새롭게 정립하는 논의를 시작한 가운데, 현재는 연합위기관리 범위가 ‘한반도 유사시’인 것을 미측이 ‘미국의 유사시’까지로 범위를 넓히자고 의견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文 의장, 사법개혁 법안 12월 3일 본회의 부의 결정☞

문희상 국회의장이 현재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지정된 사법개혁 법안을 오는 12월 3일 본회의에 부의하기로 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71회 국회(정기회) 8차 본회의장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천지일보 2019.10.29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71회 국회(정기회) 8차 본회의장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천지일보 2019.10.29

◆[천지일보 여론조사] 57.7% “공수처 설치 찬성”… 37.5% “반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와 관련해 보수층과 진보층 의견이 뚜렷이 갈리는 가운데 중도층 52%가 공수처 설치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천지일보 여론조사] ‘문재인 대통령, 조국 사태 사과’ 찬성 50.3% vs 반대 46.6%☞

각종 논란 속에 낙마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와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대국민사과 표명 여부에 대한 찬반 의견이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수처 설치. (제공: 리서치뷰) ⓒ천지일보 2019.10.28
공수처 설치. (제공: 리서치뷰) ⓒ천지일보 2019.10.28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