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정상회담 가시화?… 요미우리 “한국 정부 다음달 회담 검토중”
한일 정상회담 가시화?… 요미우리 “한국 정부 다음달 회담 검토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2018년 9월 25일 미국 뉴욕에서 한일 정상회담을 갖고 악수를 하고 있다. (출처: 청와대) ⓒ천지일보DB 2019.5.28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2018년 9월 25일 미국 뉴욕에서 한일 정상회담을 갖고 악수를 하고 있다. (출처: 청와대) ⓒ천지일보DB 2019.5.28

“11월 23일 전 회담 열어 양국관계 악화 제동”

[천지일보=손성환, 이솜 기자] 우리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정상회담을 11월 국제회의에 맞춰 개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요미우리신문은 19일(현지시간)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11월 아세안(ASEAN) 관련 회의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신문은 한일관계 소식통을 통해 “한국 정부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지소미아)이 효력을 상실하는 11월 23일 전에 정상회담을 열어 양국관계 악화에 제동을 걸겠다는 생각으로 회담을 검토한다”고 전했다.

신문은 그러나 일본 측이 응할지는 불투명하다고 말했다.

이낙연 총리는 다음 주 일본에서 열리는 나루히토(德仁) 일왕의 즉위식에 한국 정부 대표로 참석하는데, 이를 계기로 아베 총리와 면담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이 총리를 통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친서를 보낼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 녹지원에서 주한외교단 초청 리셉션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손가락 하트를 하고 있다. 2019.10.18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 녹지원에서 주한외교단 초청 리셉션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손가락 하트를 하고 있다. 2019.10.18 (출처: 연합뉴스)

방일을 앞둔 이 총리는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지난 14일 문 대통령이 아베 총리에게 보내는 친서에 관해 언급하자 ‘써 주십시오’라고 답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문 대통령의 친서에 대해 강제징용 문제가 한일 양국의 미래지향적 관계에 장애물이 되어서는 안 된다는 취지의 내용이 담길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총리는 이번 일본 방문에 대해 “두 명의 최고 지도자(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역사적 의무라고 생각하고 (한일 현안을) 해결해 줄 것을 바라고 있다”며 자신이 이를 위해 심부름꾼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징용 배상을 둘러싼 소송과 관련한 양국 갈등에 대해선 “지금 상태는 안타깝다. 양국은 비공개 대화도 하고 있다. 쌍방의 지도자가 후원하면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