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가족 수사’ 檢, 동양대 연구실 PC자료 분석 주력
‘조국 가족 수사’ 檢, 동양대 연구실 PC자료 분석 주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이 9일 오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9.9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 ⓒ천지일보 2019.9.9

검찰, 자택·부인 연구실서 쓰던 하드 확보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을 둘러싼 의혹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는 가운데 조 장관의 자택과 부인 정경심(57) 교수의 동양대 연구실에서 사용된 PC 하드디스크를 확보한 뒤 증거물 분석에 주력하고 있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수년간 정 교수의 자산관리를 맡아온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PB)의 김모(37)씨를 조사하면서 그에게 동양대 연구실 PC와 조 장관의 서울 방배동 자택 PC 2대에 장착돼 있던 하드디스크를 모두 임의제출받았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31일 김씨가 경북 영주에 있는 동양대 연구실에 정 교수와 동행, PC 하드디스크를 교체하려다가 사이즈가 맞지 않아 PC를 통째로 들고 나온 정황을 파악했다. 이후 검찰은 지난 3일 김씨로부터 해당 하드디스크를 임의제출받았다.

또한 검찰은 서울 방배동 자택 PC 하드디스크도 교체해줬다는 진술을 확보, 김씨가 별도로 보관 중이었던 하드디스크 2개도 최근 추가로 제출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법조계 일각에선 수사팀이 김씨의 협조를 통해 방배동 자택 압수수색에 맞먹는 디지털 증거 자료를 손에 넣었다는 평가도 나왔다.

지난달 27일 검찰은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 사무실 등 조 장관의 가족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20여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하지만 정작 조 장관의 자택은 제외됐다.

검찰. ⓒ천지일보
검찰. ⓒ천지일보

정 교수의 동양대 사무실의 경우 일주일 뒤인 이달 3일에야 압수수색 영장을 받고 진행했으나 이미 PC는 본체가 통째로 사라진 상태였다.

김씨로부터 PC 하드디스크 등 증거물을 임의제출 받은 검찰은 자료 분석에 수사력을 모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이번에 분석되는 자료가 정 교수와 가족들이 사용했던 PC 자료인 만큼 수사의 핵심인 사모펀드 의혹과 함께 딸 조모(28)씨의 논문·입시 등 여러 의혹을 해소할 단서가 나올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한편 보도에 따르면 정 교수는 지난 2017년 8월 10억 5000만원을 출자한 사모펀드 운용사인 코링크의 투자업체 WFM에서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6월까지 자문료 명목으로 1400만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정 교수가 코링크의 실소유주로 알려진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모(36)씨를 통해 사모펀드에 가입하면서 투자처를 비롯한 운용구조를 잘 알고 있었을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해 그간 조 장관은 정 교수가 투자한 사모펀드가 ‘블라인드 펀드’였기에 투자처를 전혀 알지 못한 상태였고, 투자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주장해왔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정 교수가 수사를 피할 목적으로 하드디스크를 교체하려고 했다면 증거인멸·은닉교사 혐의가 적용될 수 있는 관측도 나온다. 증거인멸의 경우 법이 정한 세 가지 구속 사유 중 하나이기 때문에 향후 수사 상황에 따라 정 교수의 신병처리 방향이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검찰. ⓒ천지일보
검찰. ⓒ천지일보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09-13 23:50:05
질기다. 질긴 풍파 맞느라 힘드시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