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내일 故 김홍영 검사 묘소 참배… “‘상명하복’ 조직문화 개혁”
조국, 내일 故 김홍영 검사 묘소 참배… “‘상명하복’ 조직문화 개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이 9일 오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9.9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이 9일 오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9.9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이 고(故) 김홍영 전 검사의 유족을 방문한다.

13일 법무부에 따르면 조 장관은 오는 14일 김 전 검사 유족과 함께 부산추모공원을 찾아 그의 묘소에 참배하고 유족을 위로할 예정이다.

조 장관의 김 전 검사 참배는 검찰의 상명 하복식 조직문화를 검찰개혁 대상으로 삼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해석된다.

김 전 검사는 서울남부지검 형사부에 근무하던 지난 2016년 5월 업무 스트레스와 검사 직무에 대한 압박감을 토로하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김 전 검사의 부모는 아들이 직속상관의 폭언과 모욕을 견디지 못해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고 보고 검찰에 탄원서를 제출했다. 법무부는 같은 해 8월 대검찰청 감찰 결과를 토대로 김 전 검사의 상관을 해임 처분했다.

조 장관은 지난 11일 검찰개혁추진지원단에 법무·검찰 감찰제도 전반의 개선방안을 마련하라면서 “검찰 내부의 자정과 개혁을 요구하는 많은 검사들로부터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조 장관은 연휴 첫날인 12일에는 서울 동대문구 서울위치추적관제센터를 방문해 근무 중인 보호관찰관들을 격려하고 국민 안전을 위해 빈틈없이 일해 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