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부인 “수사 관계자만 아는 내용 언론에 보도”
조국 부인 “수사 관계자만 아는 내용 언론에 보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천지일보
검찰. ⓒ천지일보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조국 법무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최근 검찰 수사 과정에서 수사 관계자만이 알 수 있는 내용이 여과 없이 언론에 보도되고 있는 것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정 교수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경심의 입장’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렇게 말했다.

정 교수는 “언론도 수사와 관련된 내용을 당사자에게 확인해 줄 것을 요구하고, 답변하지 않으면 마치 확정된 사실인양 왜곡해서 보도하고 있다”면서 “이는 언론을 통해 사실상의 수사를 진행하는 것으로 형사 사법절차를 통해 가려져야 할 진실이 일부 언론에 의해 왜곡되고, 그 과정에서 피의자의 방어권이나 반론권은 무력화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현재 일부 언론에 사실인양 보도되고 있는 내용들은 실체적 진실과는 많이 다르고, 제 입장은 검찰 조사나 법원의 재판 과정을 통해 밝힐 것”이라며 “그때까지 수사과정에서 있었던 정보가 유출되거나, 일부 유출된 정보로 진실을 왜곡해서 보도하는 일이 없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하지만 검찰은 정 교수의 주장에 대해 12일 “녹취록이나 하드디스크 교체와 같은 기사들은 해당 언론사가 사건 관계인이나 변호인을 인터뷰 하는 등 독자적으로 취재한 것이 명확하다”면서 “그 취재 과정은 검찰과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하나 2019-09-12 22:33:59
조국 부인의 언론 플레이인가 검찰이 발뺌하는가, 아님 진짜 변호인이 조국 발등 찍은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