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정상회담] 전문가, 한미정상회담 엇갈린 평가… “북미간 대화 물꼬 터” vs “우리 중재안 모두 거부”
[한미정상회담] 전문가, 한미정상회담 엇갈린 평가… “북미간 대화 물꼬 터” vs “우리 중재안 모두 거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께 걷는 한-미 정상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 낮 (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로즈가든을 통해 함께 정상회담장으로 향하며 얘기를 나누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함께 걷는 한-미 정상.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 낮 (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로즈가든을 통해 함께 정상회담장으로 향하며 얘기를 나누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홍현익, 트럼프 대통령 빅딜 언급… “협상력 강화 차원”

신범철, “방문 취지 퇴색… 북미간 교착상태 이어질 듯”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11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 결과를 두고 전문가들이 엇갈린 평가를 내놨다.

이번 회담을 통해 그간 교착상태에 빠졌던 북미 대화에 다시 시동을 걸 수 있는 모멘텀을 확보했다는 의견과 우리 측의 중재안이 사실상 거부된 것이라는 분석이 동시에 나오고 있다.

홍현익 세종연구소 외교전략실장은 12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한미 간 북한 비핵화 목표를 재확인하고, 북미 간 대화의 불씨를 살렸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획기적인 진전이라고 할 수 없지만, 경색돼있는 북미관계 국면을 전환할 수 있는 대화의 물꼬를 텄다”고 강조했다.

홍 실장은 또 이번 회담의 성과로 한미 간 공조를 굳건히 하고 양국 간 균열이 없다는 것을 재확인 했다는 점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WTO 개정, 방위비 분담금 등 현안이 잘 해결된 점, 나아가 양국 간 영부인들 까지 사이가 좋다”고 덧붙였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 앞서 기자들에게 “북한이 요구하고 있고, 또 한국이 절충하는 단계적 해법에 대해서는 내용에 따라 다를 수 있다”면서도 “현재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요구하는 ‘빅딜’을 논의하는 상황”이라는 입장을 밝혓다.

이에 대해 홍 실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빅딜을 얘기한 것은 협상력 강화 차원에서 북한의 태도 변화를 촉구한 것”이라며 “만일 북한이 타협하지 않으면 대화에 나서지 않겠다는 내용은 아니다”고 분석했다.

조성렬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수석연구위원도 한미 양국이 북핵 문제에 있어서 비핵화라는 공동의 목표를 재확인한 의미 있는 자리였다고 해석했다.

이와 달리 일부 전문가는 이번 한미정상회담에 대해 회의적인 시각을 보였다.

신범철 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은 북핵 문제 해결방식에 대한 한미 간 입장 차가 크다는 게 드러났다고 풀이했다.

신 센터장은 “(한미) 회담 후 기자 질문에서 굿 이너프 딜(괜찮은 합의)이든 얼리 하베스트(조기 수확)든 트럼프 대통령이 사실상 우리 정부 중재안을 모두 거부했다”면서 “당초 방문 취지가 퇴색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괄타결방식이 미국 조야의 폭넓은 지지를 받고 있는 것 같다. 대북 제재 또한 미국 국내의 다수가 유지해야 한다는 쪽”이라며 “우리 측으로서는 상당히 아쉬운 대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분간 북미 간 돌파구가 보이지 않은 교착상태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남북정상회담 관련해선 “현재로서는 진행이 될듯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북한과의 문제 해결 과정이 쉽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한편으로는 북한이 입장을 바꿔 정상회담을 미룰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04-12 18:52:16
우리 중재안이 모두 거부 됐다면 난관에 봉착했다는 것인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