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정상회담] 민주 “北비핵화 목표 확인” 한국 “정체불명 회담”
[한미정상회담] 민주 “北비핵화 목표 확인” 한국 “정체불명 회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1일 오후(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 도착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1일 오후(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 도착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여야가 한미정상회담에 대한 서로 다른 평가를 내놓았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12일 브리핑을 내고 “한미는 동맹으로서의 공조를 굳건히 하고, 그 바탕 위에 북한의 비핵화라는 공동의 목표를 재확인했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조속한 남북 정상회담 개최 의사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북측 입장을 빨리 알려달라고 말함으로써 강력한지지 의사를 표명했다”고 평가했다.

이 대변인은 “제3차 북미정상회담의 필요성을 강조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에 대해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흔쾌히 동의했으며 북한이 비핵화 로드맵을 밝힌다면 제재 완화도 가능하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며 “양국 정상은 북한 비핵화의 최종 목표와 관련해 완전히 동일한 입장이라는 것을 확인함과 동시에 문 대통령은 미국의 일괄 타결 방안과 북한의 단계적 합의와 이행 방안을 절충하고 타협점을 모색하는 이른바 포괄적 합의, 단계적 이행 방안을 제시해 트럼프 대통령의 공감을 이끌어냈다고 평가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도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한국과 미국이 우의를 확인하고 공조를 다진 것을 환영한다”며 “북핵 문제의 교착 국면을 전환하기 위한 한미 간 의견을 조율하고 입장을 접근시키는 계기가 되었기를 바란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대변인은 “일부 우려가 있었던 한미 간 공조가 재확인된 것, 제재완화의 여지가 보인 점도 성과”라면서도 “방위비분담이나 무기구매, 대중국 안보기지 등 한미동맹에서 우리의 역할이 크다는 점을 강조하고 한반도평화에 대해서도 미국에 동맹국으로서 당당히 요구해야 진정한 한미동맹과 한반도평화의 실질적인 진전이 이루어진다는 점을 청와대는 명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느려 보이지만 평화를 향해 우리는 분명 옳은 방향으로 조금씩 나아가고 있다”며 “이어질 남북정상회담에서도 문재인 대통령의 진정성과 소통 능력이 발휘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한마디로 한미정상회담에 대해 뜬구름 정상회담이었다. 왜 갔는지 모를 정도의 정체불명의 정상회담이었다고 판단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굿 이너프 딜에 대해 미국 측에서 어느 정도 용인해줄 것처럼 안개를 피웠으나 결과는 전혀 다르다”며 “통상 전문가를 안보2차장에 임명한 문재인 정권의 아마추어 외교참사라고 생각한다. 북한만 바라보며 또다시 평화와 대화를 추진한다는 문재인 안보외교의 민낯”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남북정상회담을 준비하면서 사실상 밑자락을 까는 사전 포석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이번 한미정상회담 결과를 토대로 북한에 특사를 보낼 것으로 보인다”며 “그런데 이것이 앞으로 북한과 어떤 쪽으로 흐르게 될지 한 번 지켜보겠다”고 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도 “결국 문 대통령이 미국 가서 잠깐 만나 미북정상회담이 완전히 끝난 건 아니다는 선언적인 얘기 한마디 들으면서 무기 많이 사드리겠다고 얘기하고 온 것이 아닌가 하는 평가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04-12 18:58:55
결과가 없는 회담인건 사실이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