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관계 악화’… 日, 4월 부산 다국적훈련에 이즈모 기항취소 검토
‘한일관계 악화’… 日, 4월 부산 다국적훈련에 이즈모 기항취소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도쿄 인근 요코스카 기지에 있는 해상자위대 소속 이즈모 항공모함에 헬리콥터 한 대가 착륙하려 하고 있다. 이날 애슈턴 카터 미국 국방장관은 이즈모 항공모함을 직접 시찰했다.
일본 도쿄 인근 요코스카 기지에 있는 해상자위대 소속 이즈모 항공모함에 헬리콥터 한 대가 착륙하려 하고 있다. 이날 애슈턴 카터 미국 국방장관은 이즈모 항공모함을 직접 시찰했다.

日언론 “항공모함 이즈모 기항 취소 검토… 당분간 교류 어려워”

“한국 해군사령관도 내달 일본 방문 보류 통보”… 군사교류 차단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일본 정부가 올해 4월로 예정된 해상자위대 대형호위함 ‘이즈모’ 등의 한국 기항을 취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요미우리·마이니치신문 등은 일본 정부가 올해 4월 아세안(ASEAN) 확대 국방장관회의의 한국 개최에 맞춰 실시되는 다국적 합동 해상훈련에 ‘이즈모’ 등 해상자위대 함정들이 참여키 위해 부산에 기항할 예정이었으나 취소될 전망이라고 전했다.

일본 언론들은 최근 해상자위대 초계기의 한국 해군함 위협비행 사건 등을 계기로 양국 관계가 악화되면서 이즈모 등의 부산 기항을 취소하고 훈련에만 참가하도록 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일본 정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앞서 지난달 20일 동해상에서 일본 해상자위대 P-1 초계기가 한국 해군 구축함 광개토대왕함에 접근한 바 있다. 당시 일본 측은 한국 군함으로부터 저격을 위한 ‘레이더 조사(쏘임)’를 당했다고 주장했고, 한국군은 레이더를 쏘인 적이 없으며 오히려 일본 초계기가 우리 군함에 위협을 가했다고 했다.

이러한 논란 가운데 일본 정치권과 방위 당국은 한국군과 자위대 간의 군사교류 활동을 축소 또한 중단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돼 왔다.

더구나 일본은 지난달 20일 이후 최근까지 4차례나 일본 초계기를 이용해 한국 군함에 위협비행을 가했다. 최근 23일에는 남해 이어도 인근 해상에서 일본 해상자위대 P-3C 초계기가 한국 해군 구축함 대조영함을 향해 고도 60m까지의 저공위협비행을 가했다. 우리 해군이 이를 영상과 레이더영상자료 증거를 확보했음에도 일본은 이를 부인하고 있다.

마이니치 보도에서 방위성 당국자의 말을 인용해 다국적 훈련을 제외하고 한국과의 양자 간 방위교류는 당분간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또 보도에 따르면, 한국 해군사령관도 내달 방일을 보류한다는 의향을 일본 측에 전했다.

앞서 지난 22일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방위상은 일본 자민당(자유민주당) 국방부회의에 참석해 한국군과 향후 군사교류 등 협력활동에 대한 질문에 “시기나 내용을 적절히 판단하겠다”며 축소 가능성을 시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