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재 또 악재… ‘서영교·손혜원’ 의혹에 당혹스런 與
악재 또 악재… ‘서영교·손혜원’ 의혹에 당혹스런 與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14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14

18일 진상조사 결과 발표

징계 없을 경우 비난 여론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민주당에 악재가 잇따르고 있다. 당 지도부는 서영교·손혜원 의혹 등이 불거지면서 곤혹스런 모습이다. 집권 3년 차를 맞아 성과를 내야 하는 청와대에도 적지 않은 부담이 될 수 있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우선 당은 서영교 의원의 지인 재판 청탁 의혹과 손혜원 의원의 목포 문화재 거리 부동산투기 의혹에 대해 지난 16일부터 진상조사에 들어갔다. 조사 하루 만인 17일 오전 11시 정례브리핑 형식으로 발표하기로 했던 조사결과는 하루를 늦춰 18일 발표하기로 했다.

홍영표 원내대표가 “추가 소명을 받자”고 이해찬 대표에게 건의했고, 이를 수락하면서 처분 결정이 보류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그러나 두 의원에 대해선 징계를 하지 않을 방침이다. 이해식 대변인은 이날 징계 수위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상임위) 간사 사보임이나 당직을 내려놓거나 하는 부분”이라며 “징계는 아니다”고 답했다.

현재 서 의원은 법제사법위원회 위원과 원내수석부대표 당직을, 손 의원은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여당 간사를 각각 맡고 있다. 하지만 두 의원에 대한 징계 없이 직책에서 물러나는 수준으로 마무리된다면, 거센 비난 여론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오제세 의원이 대체입법국회통과추진본부로부터 불법 정치후원금을 받고 대체입법안을 발의한 혐의로 경찰에 고발됐다는 ‘입법로비’ 의혹이 추가적으로 불거지면서 당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야권은 두 의원의 의혹을 고리로 대여 공세의 수위를 높였다. 특히 손혜원 의원과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의 관계를 지목하며 ‘김혜교(김정숙·손혜원·서영교) 스캔들’이라고 규정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손 의원 사건은 상상을 초월하는 일이다. 그냥 권력형이 아니라 초권력형”이라며 “실정법 위반이 명백히 드러나고 있다. 부동산실명법, 부패방지법 위반 혐의도 있다”고 주장했다.

김순례·김현아 의원은 이날 국회 윤리위에 손 의원에 대한 징계요구안을 제출했다. 김순례 원내대변인은 “손혜원 의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 서영교 의원의 재판 민원 의혹 등으로 여당 실세의 일탈이 권력형 게이트로 비화되고 있다”고 비난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도 “소위 청와대가 견고했을 때는 그렇지 않았지만, 데드크로스가 넘자 ‘레임덕’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정부여당이 반성 없이 덮으려고 하면 국민의 불신은 더욱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