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경제정책 속도 높이기로… “소득주도성장 보완책 마련할 것”
당정청, 경제정책 속도 높이기로… “소득주도성장 보완책 마련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이낙연 국무총리, 홍영표 원내대표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1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당·정·청 전원회의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이낙연 국무총리, 홍영표 원내대표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1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당·정·청 전원회의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고통 최소화하는 보완책 마련”

“국민 체감 예산·입법 위해 협력”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1일 경제정책 속도를 높이기 위해 소득주도성장의 보완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날 당정청은 청와대 영빈관에서 첫 전원회의를 열고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 공정경제라는 3대 경제정책의 축은 사람 중심 경제를 만들기 위해 우리가 가야 할 방향이라는 점에 대해 인식을 같이했다”고 알려졌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히면서 “경제 패러다임을 바꾸는 과정이어서 그에 따른 시간이 필요하고, 고통이 수반된다는 점을 잘 알고 있고, 따라서 당정청은 이런 고통을 최소화하는 보완책을 마련하면서 소득주도성장과 관련한 경제정책의 속도를 높여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당정청은 오는 3일 막 오르는 정기국회를 맞아 민생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에산·입법 측면에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내기 위해 긴밀하게 협력하기로 했다.

당정청은 또한 오는 3일부터 시작하는 정기국회에서 민생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법안과 예산, 주요 개혁입법에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내기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아울러 홍 수석대변인은 당정청 간 이뤄지는 모든 정책과 관련 입법에 대해서는 홍보를 적극적으로 강화하기로 당과 정부가 인식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차wlsyM 2018-09-01 17:15:13
소득도 올라가고...세금도 올라가고...물가는 자동 업ㆍ
꼴좋겠다